선생님과 아버지
관심글쓰니 2021.11.12 10:07:41
조회 274 댓글 4 신고

선생님과 아버지

 

 

한 선생님이 매일 지각하는 학생에게 회초리를 들었습니다.

어쩌다 한번이 아니라 날마다 지각하는 학생이 

너무나도 괘심하여 회초리를 든 손에 힘이 들어갔습니다.

 

회초리를 든 다음날 아침이었습니다.

아침 출근길에 선생님은 차를 타고 가다가 

늘 지각하는 그 학생을 보게 되었습니다.

 

학생은 한눈에 봐도 병색이 짙은 아버지가 앉은 휠체어를 밀고 

요양시설로 들어가고 있었습니다.

순간 선생님의 가슴이 무너져 내리며 서늘해졌습니다.

 

지각은 곧 불성실 이라는 생각에 이유도 묻지않고 

무조건 회초리를 든 자신이 부끄러웠고 자책감이 들었습니다.

 

가족이라고는 아버지와 단둘뿐이여서 아버지를 

지켜 드려야 하는 아직 어린 아들

게다가 요양시설은 문을 여는 시간이 정해져 있었습니다.

 

학생은 요양시설이 문을 여는 시간에 맞춰 아버지를 모셔다 드리고

100미터 달리기 선수처럼 달려서 학교에 왔을텐데

그래서 매일 지각할 수 없었을텐데

 

그날 역시 지각한 학생은 

선생님 앞으로 와서 말없이 종아리를 걷었습니다.

선생님은 학생 손에 회초리를 쥐어주고 

자신의 종아리를 걷었습니다

 

그리고 미안하다,정말 미안하다 라는 말과 함께 학생을 꼭 끌어 안았습니다

두사람은 서로를 끌어안고 함께 울었습니다.

 

 

지금 우리 사회는 모두가 힘들고 외롭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함께 사는 법을 배울때 가장 필요한건 상대방이 되어 보는 것입니다.

 

이해는 사람을 살리고

오해는 사람을 죽인다 라는 말은 그래서 언제나 진리입니다.

모든 말과 행동은 신중하게 상대방의 입장을 바꾸어 생각하고

결론을 내려야 후회할일이 없을 것입니다.

 

 

감동글중에서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new 미지공 37 12:54:15
인생의 사계절   new (1) 도토리 111 00:49:08
사계(四季)   new (1) 도토리 71 00:48:24
사랑의 불꽃   new (1) 도토리 65 00:47:37
사랑의 꽃   (2) 도토리 123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98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75 24.02.20
희망希望  file (1) 독도시인 128 24.02.20
인연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네잎크로바 181 24.02.20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1) 네잎크로바 245 24.02.19
보석   (2) 도토리 99 24.02.19
생의 보석   (2) 도토리 126 24.02.19
보물섬   (2) 도토리 72 24.02.19
천숙녀의 [손을 씻으며]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00 24.02.18
금강산 기행   (2) 소우주 95 24.02.18
북극곰   (2) 도토리 125 24.02.18
사람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57 24.02.18
몸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32 24.02.18
콧등의 점   (2) 도토리 103 24.02.17
자연의 선물   (2) 도토리 144 24.02.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