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모레 셈프레
100 뚜르 2021.10.28 09:18:55
조회 271 댓글 3 신고




오래전 유럽에서 전해지는 이야기가 하나 있습니다.
'아모레 셈프레(영원한 사랑)'라는 이탈리아어가 적힌
두 통의 엽서를 가슴에 끌어안은 채 숨을 거둔
한 할머니의 사연입니다.

1941년 이탈리아의 장교였던 루이지는
그리스 아름다운 항구도시 파트라이로 파견되었고
그곳에서 운명적인 첫사랑 안겔리키를
만나게 됐습니다.

행군하던 루이지는 안겔리키에게 길을 물었고
그녀는 친절하게 길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그리고 루이지는 그녀가 굶주림에 지쳐 있음을 눈치채고는
갖고 있던 전투식량과 음식들을 그녀에게 나눠주었고
이를 계기로 이 두 남녀는 가까워졌습니다.

이후에도 루이지는 먹을 것을 들고
그녀의 집을 찾아갔고, 그렇게 서로의 말을 배우며
비밀스러운 사랑을 키워갔습니다.

그러나 1943년 이탈리아가 항복하면서
급하게 루이지는 고국으로 귀국해야 했습니다.
비록 적군의 장교였지만 그는 용기를 내어
그녀에게 청혼했고 그녀도 고개를 끄덕이면서
그의 청혼을 받아들였습니다.

그렇게 이탈리아로 돌아간 루이지는
그녀에게 매일 편지를 썼으나 답장을 받지 못했습니다.
사실은 그녀의 고모가 그들의 결혼을 막기 위하여
편지들을 소각해버렸던 것이었습니다.

루이지는 이를 모른 채 답장을 기다렸지만,
천일이라는 시간은 속절없이 흘렀고 실망한 루이지는
결국 다른 여자와 결혼을 했습니다.

긴 세월이 지나고 루이지의 아내가
먼저 세상을 떠나게 되자, 희미한 옛사랑인
안겔리키를 찾고자 했습니다.

그의 노력에 많은 이들의 도움을 받아
루이지와 안겔리키는 반세기가 흐른 뒤에야
서로의 얼굴을 마주하게 됩니다.

"언젠가는 이런 날이 올 줄 알았어요."

안겔리키의 첫마디였습니다.
사실 그녀는 60년 가까운 옛날의 결혼 약속을
여전히 믿으며 살던 지역을 떠나지 않고
독신으로 살아왔던 것입니다.

너무도 감격한 둘은 다시 결혼을 약속합니다.
당시 그들의 나이는 77세, 79세였습니다.

이 만남 이후로 루이지는 청년 시절과 같이
안겔리키에게 매일 '아모레 셈프레(영원한 사랑)'라는
단어가 적힌 사랑의 편지를 보내며
다시 만날 날을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그다음 해
결혼식을 2주 남겨놓고 안겔리키는 그가 보낸
편지들을 가슴에 안고 숨을 거두기 전
이 말을 남겼다고 합니다.

'티 아스페토콘 그란데 아모레'
(난 위대한 사랑을 안고 그대를 기다렸어요.)





사랑은 시간이 지나 청년에서 노인이 되어도
언제나 늙지도 않고 반짝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사랑 곁에 주렁주렁 조건을
달아놓고 세상의 잣대로 사랑의 조건을
평가합니다.

과연 무엇이 남을까요?
남는다 한들 남은 것 중 어떤 하나라도
진정한 사랑보다 값진 게 있을까요?


# 오늘의 명언
나는 그대를 사랑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사랑하는 겁니다.
- 막스 뮐러 -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섬진강1   new (1) 산과들에 32 19:19:19
눈물   new 산과들에 40 19:13:18
울음이 타는 가을 강   new 산과들에 41 19:10:57
칼릴 지브란의 [살아남아 고뇌(苦惱)하는 이를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79 16:03:27
생각이 삶을 창조한다   new 김용수 91 15:23:40
바,다시인의 고백   new 대장장이 48 13:44:44
10%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7 13:20:27
가거라 불안 초조 코로나19  file new (1) 미림임영석 88 11:35:01
새로운 변화를 위해 필요한 것   new (1) 뚜르 189 09:20:46
꽃양배추 /백승훈   new (1) 뚜르 142 09:20:42
스스로가 원하는 목표를 세워라   new (2) 뚜르 142 09:20:35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new 대장장이 149 08:53:39
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new 네잎크로바 144 08:18:30
♡ 우리에게 속한 전부  file new (2) 청암 117 08:07:39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사랑   new (1) 대장장이 106 07:45:21
그대에게 보내는 12월의 편지   new (1) 예향도지현 101 07:14:27
술잔을 들며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80 01:20:20
인생이란  file new (3) 하양 199 00:30:54
우정은  file new 하양 121 00:29:20
내 안의 행복  file new (1) 하양 178 00:27:5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