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편지를 쓰고 싶은 날 /박동수
100 뚜르 2021.10.28 09:18:48
조회 265 댓글 4 신고



오색 바람이 스치고 간
야외 벤치
가슴 울렁이는 밀어들이
색색으로 물들어 가고
그리워 기다리던
이야기가 여물어가는
이 가을에

밤마다 기억에 스치던
그 이름 색색의 낙엽으로
하나씩
익어 떨어져 내리는
가을 밤
뜨거운 찻잔 채워 두고
잊었던 편지를 쓰고 싶다

- 박동수 님

 

<사색의 향기>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 아무것도 없는 11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38 10:10:51
오뚝이   new 도토리 24 09:32:33
옹기종기   new 도토리 21 09:24:54
그네   new 도토리 28 08:58:42
사랑해요 라고 말할수 있는 행복   new 네잎크로바 75 08:36:16
고난 속에서 피운 꽃   new 뚜르 94 07:30:07
낙엽을 밟을 때는   new 뚜르 89 07:30:04
11월을 보내며 /김영국   new (1) 뚜르 104 07:29:59
12월엔  file new 예향도지현 67 07:16:27
낙법落法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3 07:01:43
온돌방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90 03:35:17
마음 나눠요  file new (1) 은꽃나무 79 02:04:01
소리내어 행복을 불러들여라  file new 은꽃나무 66 02:03:58
마음이 마음에게 말하네요   new 은꽃나무 55 02:03:54
쓸쓸한 연가  file new (1) 하양 88 00:48:46
꽃은 꽃이라서 예쁘고  file new (1) 하양 84 00:45:18
그런 거 같은 거  file new (1) 하양 77 00:43:40
직선은 불안하다   new (2) 산과들에 102 21.11.29
가을날 저녁의 시 2   new 산과들에 75 21.11.29
인생   new 산과들에 101 21.11.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