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폴레옹의 세 마디
100 뚜르 2021.10.27 09:34:36
조회 313 댓글 4 신고




한 소년이 동산 위 무지개를 발견했습니다.
소년은 그것을 붙잡고 싶어 말 등에 올라타고
동산 위로 올라갔습니다.

그러나 무지개는 저 멀리 산 위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그래서 소년은 이번엔 산을 올랐습니다.
무지개를 잡을 수 있다는 기대로 정상에 섰지만
무지개는 바다 위에 떠 있었습니다.

아무리 높은 곳에 올라도 무지개는
잡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곤 실망한 소년은 피곤함에 지쳐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이 소년의 이름은 나폴레옹입니다.
그는 누구보다도 꿈이 큰 소년이었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처절한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 결과 수많은 전쟁을 승리로 이끌며
프랑스의 황제로 군림했고 많은 부와 명예를
손에 쥐었습니다.

그러나 전쟁에 패한 후 쫓겨간 유배지에서
초라한 죽음을 앞두고,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프랑스, 군인, 조제핀."

그가 사랑한 조국 프랑스, 그의 명예와 긍지 군인,
마지막으로 그와 이혼한 첫 아내 조제핀...

이 세 마디는 나폴레옹이 가장 사랑하는 것들로
인생의 허무가 담긴 아쉬운 절규였습니다.





죽음은 모두에게 평등합니다.
그 누구도 죽음의 그림자를 피할 수 없고
이 세상의 모든 것을 그대로 두고
떠나야 하기 때문입니다.

내 인생의 마지막 순간이 왔을 때
후회되는 기억보다 행복했던 기억이 더 많길 원한다면
지금의 삶에서 허무한 것과 가치 있는 것을
구분하며 사는 지혜로운 삶을 사십시오.


# 오늘의 명언
하루하루를 자기 인생의 마지막 날같이 살아라.
언젠가는 그날들 가운데 진짜 마지막 날이 있을 테니까.
- 레오 부스칼리아 -

 

<따뜻한 하루>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기다림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 04:09:02
오늘이 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new 은꽃나무 30 02:15:35
하얀 침묵   new 은꽃나무 24 02:15:33
숲에 두고온 비밀   new 은꽃나무 26 02:15:30
당신이 그리운 날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41 01:30:21
11월의 연서  file new (1) 하양 23 00:16:55
낙엽 그 후  file new (1) 하양 27 00:09:45
고독  file new (1) 하양 33 00:08:22
12월의 시/이해인   new 그도세상김용.. 33 21.11.28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 산책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84 21.11.28
오늘의 과업   new (1) 산과들에 64 21.11.28
송별 2   new 산과들에 48 21.11.28
좋은 길   new 산과들에 77 21.11.28
시인 임감송의 생명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47 21.11.28
어둠이 아직   new (1) 대장장이 65 21.11.28
얼마나 정직할수 있을가   new 네잎크로바 71 21.11.28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new (1) 은꽃나무 88 21.11.28
여보시게   new 은꽃나무 61 21.11.28
숟가락의 무게   new 은꽃나무 66 21.11.28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new (2) 미림임영석 125 21.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