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기형도의 [여행자] 모바일등록
11 k하서량 2021.10.26 21:19:35
조회 239 댓글 3 신고

 

여행자

기형도 시인

 

 

그는 말을 듣지 않는 자신의 육체를 침대 위에 집어던진다

 

그의 마음 속에 가득 찬, 오래된 잡동사니들이 일제히 절그럭거린다

 

이 목소리는 누구의 것인가, 무슨 이야기부터 해야 할 것인가

 

나는 이곳까지 열심히 걸어왔었다, 시무룩한 낯짝을 보인 적도 없다

 

오오, 나는 알 수 없다. 이곳 사람들은 도대체 무엇을 보고 내 정체를 눈치챘을까

 

그는 탄식한다, 그는 완전히 다르게 살고 싶었다, 나에게도 그만한 권리는 있지 않은가

 

모퉁이에서 마주친 노파, 술집에서 만난 고양이까지 나를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중얼거린다, 무엇이 그를 이곳까지 질질 끌고 왔는지, 그는 더 이상 기억도 못 한다.

 

그럴 수도 있다. 그는 낡아빠진 구두에 쑤셔박힌, 길쭉하고 가늘은

자신의 다리를 바라보고 동물처럼 울부짖는다. 그렇다면 도대체 또 어디로 간단 말인가!

 

- [입 속의 검은 잎](문학과지성사, 1989)-

▓▓▓▓▓▓▓

 

기형도(奇亨度) 시인(1960~1989)

경기 옹진군 연평도 출생

 

학력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 학사

데뷔

198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안개' 등단

수상

1982년 윤동주문학상

경력

중앙일보 기자

 

◈기형도(奇亨度) 시인은

주로 유년의 우울한 기억이나 도시인들의 삶을 담은 독창적이면서 개성이 강한 시들을 발표함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기다림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0 04:09:02
오늘이 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new 은꽃나무 40 02:15:35
하얀 침묵   new 은꽃나무 44 02:15:33
숲에 두고온 비밀   new 은꽃나무 36 02:15:30
당신이 그리운 날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3 01:30:21
11월의 연서  file new (1) 하양 44 00:16:55
낙엽 그 후  file new (1) 하양 42 00:09:45
고독  file new (1) 하양 42 00:08:22
12월의 시/이해인   new 그도세상김용.. 41 21.11.28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 산책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88 21.11.28
오늘의 과업   new (1) 산과들에 69 21.11.28
송별 2   new 산과들에 48 21.11.28
좋은 길   new 산과들에 82 21.11.28
시인 임감송의 생명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47 21.11.28
어둠이 아직   new (1) 대장장이 69 21.11.28
얼마나 정직할수 있을가   new 네잎크로바 73 21.11.28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new (1) 은꽃나무 92 21.11.28
여보시게   new 은꽃나무 65 21.11.28
숟가락의 무게   new 은꽃나무 69 21.11.28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new (2) 미림임영석 128 21.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