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름다운 생 - 환갑 축시
21 도토리 2021.10.25 13:27:03
조회 181 댓글 0 신고

 

 아름다운 생 - 환갑 축시 / 정연복

 

꽃은 자기가

얼마나 예쁜 줄을 모른다

 

때가 되면 피어

한철 세상의 빛으로 살다가

 

조용히 지면 그뿐

자신의 존재를 뽐내지 않는다.

 

나무는 자기가

얼마나 멋있게 사는 줄을 모른다

 

조금도 서두름 없이 해마다

남몰래 나이테 하나 지으면서

 

거친 세상의 그늘이 되면 그뿐

나 여기 있다고 큰소리치지 않는다.

 

이 땅에 태어나 지금까지

예순 한 해 동안의 인생길에서

 

목소리를 높이는 일도 없고

누구와 등지는 일도 없이

 

남들보다 앞서 가겠다고

안달 떠는 일도 없이

 

그냥 자기다운 삶의 속도와 빛깔로

한 걸음 한 걸음 디뎌

 

이제는 잘 숙성된 포도주같이

좋은 향기가 묻어나는

 

너의 생은 참

아름답고도 아름답구나.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코로나 백신 유가족 눈물 닦아줄 수는 없을까?   new 뚜르 63 08:48:43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new 뚜르 56 08:48:39
어떤 시인 /김해자   new 뚜르 58 08:48:35
네 종류의 친구   new 네잎크로바 48 08:19:10
십이월에는 친구야   new 은꽃나무 37 07:56:47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것이   new 은꽃나무 28 07:56:44
새들의 언어  file new 은꽃나무 30 07:56:42
겨울을 건너는 강  file new 예향도지현 39 07:08:19
고요한 달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0 01:20:24
가령과 설령  file new (1) 하양 85 00:35:41
새로움을 위한 시간  file new 하양 75 00:33:37
참 따뜻한 주머니  file new 하양 72 00:32:04
새로운 높이뛰기의 시작   new (1) 김용수 84 21.12.06
어디로?   new 산과들에 75 21.12.06
너와집 한 채   new (1) 산과들에 78 21.12.06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new (2) 산과들에 64 21.12.06
먹기 싫어~~힝   new 붕어 69 21.12.06
기형도의 [안개]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121 21.12.06
12월은 어쩐지 쓸쓸한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98 21.12.06
겨울나무   new 도토리 91 21.1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