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대근 엽채 일급 - 김연대
100 뚜르 2021.10.25 08:41:38
조회 144 댓글 2 신고

대근 엽채 일급 - 김연대

이순 지나 고향으로 돌아온 아우가

버려두었던 옛집을 털고 중수하는데,

육십 년 전 백부님이 쓰신 부조기가 나왔다.

을유년 시월 십구일

정해년 오월 이십일

초상 장사 소상 대상 시 부조기라고

한문으로 씌어 있었다.

육십 년 전 이태 간격으로

조모님과 조부님이 돌아가셨을 때의 일이다.

추강댁 죽 한 동이,

지례 큰집 양동댁 보리 한 말,

자강댁 무 열 개,

포현댁 간장 한 그릇,

손달댁 홍시 여섯 개,

대강 이렇게 이어져 가고 있었는데,

거동댁 大根葉菜一級이 나왔다.

대근엽채일급을 유심히 들여다보다가

나는 그만 핑 눈물이 났다.

보지 않아도 눈에 선한

내 아버지, 할아버지와

이웃들 모두의 처절한 삶의 흔적,

그건 거동댁에서

무 시래기 한 타래를 보내왔다는 게 아닌가.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코로나 백신 유가족 눈물 닦아줄 수는 없을까?   new 뚜르 63 08:48:43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new 뚜르 56 08:48:39
어떤 시인 /김해자   new 뚜르 58 08:48:35
네 종류의 친구   new 네잎크로바 48 08:19:10
십이월에는 친구야   new 은꽃나무 37 07:56:47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것이   new 은꽃나무 28 07:56:44
새들의 언어  file new 은꽃나무 30 07:56:42
겨울을 건너는 강  file new 예향도지현 39 07:08:19
고요한 달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0 01:20:24
가령과 설령  file new (1) 하양 85 00:35:41
새로움을 위한 시간  file new 하양 75 00:33:37
참 따뜻한 주머니  file new 하양 72 00:32:04
새로운 높이뛰기의 시작   new (1) 김용수 84 21.12.06
어디로?   new 산과들에 75 21.12.06
너와집 한 채   new (1) 산과들에 77 21.12.06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new (2) 산과들에 64 21.12.06
먹기 싫어~~힝   new 붕어 69 21.12.06
기형도의 [안개]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121 21.12.06
12월은 어쩐지 쓸쓸한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97 21.12.06
겨울나무   new 도토리 91 21.1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