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떠나가는 사랑에게 모바일등록
24 가을날의동화 2021.10.25 01:50:30
조회 221 댓글 2 신고

 

 

 

 

 

 

이별이 괴로워 눈물짓지 마라

지지 않는 꽃이 어디 있으며

한 자리에 머무는 바람이 어딨으랴

 

떠나는 마음과 보내는 마음의

그 지독한 이율배반

나는 끝까지 모른 척 할란다.

 

 

눈 깜빡일 때마다

네가 갇혔다 달아났다 해대던

한 시절의 깨알같은 사연들은

 

꼭꼭 묻어 두었다가

심지 굳은 어느 날에 들춰보면어떨까

 

 

마음 씀씀이 부족하여 가난한 날에는

떠나가는 사랑도 차마 미움이라

 

뿔뿔히 흩어지는 마음들일랑

한 자리에 가두어 멈추게 해놓고

마지막 당부로 쓸어안아 줄 일이다.

 

 

이럭저럭 사는 동안에

가끔은 네 이름이 감당할 수 없이

마디처럼 자라 가슴에 박혀 들고

 

네가 없는 빈자리에 스며오는 계절마다

무심한 꽃만 피었다 질텐데

 

어느 곳에서든 바람으로 흔들릴

네가 있다면 그것으로 족할 일이다.

 

글/ 허후남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위로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0 02:35:51
한잔   new 도토리 10 01:28:11
마음의 일   new 도토리 5 01:26:38
사랑의 달인   new 도토리 6 01:25:15
난 믿는다  file new (1) 하양 26 00:16:14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file new 하양 17 00:14:09
당신은 충분했다  file new (1) 하양 16 00:12:41
인생의 태엽은 단 한 번만  file new 은꽃나무 27 00:00:18
나눔과 성장   new 은꽃나무 13 00:00:16
마음의 가뭄을 경계하며   new 은꽃나무 12 00:00:14
저녁눈   new 산과들에 37 21.12.02
묵화   new (1) 산과들에 33 21.12.02
  new 산과들에 32 21.12.02
천수만 여인/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51 21.12.02
칼릴 지브란의 [고통에 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50 21.12.02
겨울서정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81 21.12.02
길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   new 무극도율 84 21.12.02
가난한 자들이 기뻐할 때까지   new 무극도율 68 21.12.02
인공지능   new 무극도율 45 21.12.02
감사하고 감사하라   new 남은자 90 21.12.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