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히메네스의《플라테로와 나》[엄마 개] 모바일등록
11 k하서량 2021.10.24 20:30:48
조회 245 댓글 3 신고

 

《플라테로와 나》[엄마 개]

 

후안 히메네스Juan Ramón Jiménez

(1881~1958)  에스파냐 출신

 

시인과 당나귀 플라테로는 끊임없이 안달루시아/모게르를 배회하며, 아름다운 자연과 그곳에 살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차곡차곡 기억에 담는다

 

스페인과 중남미의 여러 나라 시인들에게 큰 영향을 주며 "스페인의 생텍쥐페리"라는 찬사를 받은 1956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산문시집으로,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산문시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플라테로와 나]의 138장 중에서 일부의 장들을 소개합니다

 ▓▓▓▓▓

[엄마 개]

 

내가 이야기한 그 암캐는 사냥꾼인 로바토의 개야. 

너는 그 개를 잘 알겠지. 

왜냐하면 우리가 야노스 거리를 지날 때마다 그 개와 잘 마주쳤잖아. 기억나지? 5월 석양의 구름처럼 황금빛과 흰색 털이 섞여 있던 그 개 말이야. 

그 개가 새끼를 네 마리 낳았어. 

그런데 우유 배달 아줌마 살룻이 그 새끼들을 마드레스 거리의 자기 오두막으로 데려갔대. 

왜냐하면 자기 꼬마가 아팠는데 

돈 루이스 강아지 수프를 먹여야 한다고 그랬대나? 

플라테로야, 너는 로바토의 집과 마드레스 다리 사이에 타블라스 거리가 있다는 것을 알 거야.

 

사람들이 말하기를 로바토의 개는 그날 하루 종일 마치 미친개처럼 들어갔다 나왔다 하면서 도로를 기웃거리고, 흙담을 기어오르고, 지나가는 사람들 냄새를 맡는 등 안절부절 못했다는구나. 사람들은 저녁기도 시간까지도 그 개가 오르노스 거리의 감시인 집 곁에 놓인 석탄 자루 위에서 석양을 보며 슬프게 울부짖는 걸 보았대.

 

너는 엔메디오 거리에서부터 타블라스 거리까지 얼마나 먼지 알지? 

그 개는 그날 밤새도록 네 번이나 그 길을 왔다 갔다 했다는구나. 

그리고 한 번 올 때마다 입에는 새끼 한 마리씩을 물고 왔다고 해. 

날이 밝아 로바토가 문을 열자 엄마 개는 문지방에서 잔뜩 불은 붉은 색 젖꼭지를 물고 있는 새끼들을 꼭 품고서 행복하게 자기 주인을 바라보았다는구나.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위로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1 02:35:51
한잔   new 도토리 11 01:28:11
마음의 일   new 도토리 7 01:26:38
사랑의 달인   new 도토리 10 01:25:15
난 믿는다  file new (1) 하양 36 00:16:14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file new 하양 23 00:14:09
당신은 충분했다  file new (1) 하양 29 00:12:41
인생의 태엽은 단 한 번만  file new 은꽃나무 34 00:00:18
나눔과 성장   new 은꽃나무 22 00:00:16
마음의 가뭄을 경계하며   new 은꽃나무 19 00:00:14
저녁눈   new 산과들에 46 21.12.02
묵화   new (1) 산과들에 42 21.12.02
  new 산과들에 39 21.12.02
천수만 여인/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54 21.12.02
칼릴 지브란의 [고통에 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54 21.12.02
겨울서정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84 21.12.02
길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   new 무극도율 91 21.12.02
가난한 자들이 기뻐할 때까지   new 무극도율 72 21.12.02
인공지능   new 무극도율 47 21.12.02
감사하고 감사하라   new 남은자 97 21.12.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