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가 가장 예뻤을 때
100 하양 2021.10.22 00:11:11
조회 783 댓글 4 신고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내가 가장 예뻤을 때

거리는 와르르 무너져 내리고

생각지 못한 곳에서

파란 하늘 같은 게 보이기도 했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주위 사람들이 많이 죽었다

공장에서 바다에서 이름도 없는 섬에서

나는 멋을 부릴 기회를 잃어버렸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아무도 다정한 눈길을 주지 않았다

남자들은 거수경례밖에 몰랐고

청결한 눈짓만 남기고 모두 떠나버렸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내 머리는 텅 비어 있었고

내 마음은 무디었으며

손발만이 밤색으로 빛났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우리나라는 전쟁에서 졌다

그런 어이없는 일이 있을까

블라우스 소매를 걷어붙이고

비굴한 거리를 쏘다녔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라디오에선 재즈가 넘쳤다

담배 연기를 처음 마셨을 때처럼 현기증이 났다

나는 이국의 음악을 마음껏 즐겼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나는 아주 불행했고

나는 아주 바보였고

나는 무척 쓸쓸했다

 

그래서 결심했다 가능한 한 오래 살기로

나이 들어서 너무도 아름다운 그림을 그린

프랑스의 루오 할아버지처럼

 

- 이바라기 노리코 -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얼마나 정직할수 있을가   new 네잎크로바 5 11:18:43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new 은꽃나무 7 10:21:41
여보시게   new 은꽃나무 6 10:21:39
숟가락의 무게   new 은꽃나무 4 10:21:37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new 미림임영석 48 10:03:14
장 발장의 선택   new 뚜르 95 09:43:38
가난한 사람과 부자의 차이   new 뚜르 95 09:43:32
11월의 기도! 11월을 보내며 /성낙영   new 뚜르 92 09:43:27
♡ 감동은 한마디로 충분하다  file new 청암 91 09:03:59
좋은 날이 오면   new (1) 대장장이 22 08:51:34
아버지의 나이   new 무심함 35 08:04:03
조용한 일   new 무심함 16 08:01:03
우정(友情)   new 무심함 16 07:50:41
해가 산마루에 저물어도   new 대장장이 15 07:48:54
어제는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0 07:36:37
행복의 기준이 같은 사람  file new (2) 하양 86 00:25:36
고난  file new (1) 하양 60 00:24:35
마음을 연주할 수 있다면  file new (1) 하양 67 00:22:19
조그만 친절   new 산과들에 69 21.11.27
  new (1) 산과들에 44 21.11.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