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100 뚜르 2021.10.21 09:36:00
조회 184 댓글 2 신고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신랑이라고 거드는 게 아녀 그 양반 빠른 거야 근동 사람들이 다 알았지 면내에서 오토바이도 그중 먼저 샀고 달리기를 잘해서 군수한테 송아지도 탔으니까 죽는 거까지 남보다 앞선 게 섭섭하지만 어쩔 거여 박복한 팔자 탓이지

읍내 양지다방에서 맞선 보던 날 나는 사카린도 안 넣었는데 그 뜨건 커피를 단숨에 털어넣더라니까 그러더니 오토바이에 시동부터 걸더라고 번갯불에 도롱이 말릴 양반이었지 겨우 이름 석자 물어본 게 단데 말이여 그래서 저 남자가 날 퇴짜 놓는구나 생각하고 있는데 어서 타라는 거여 망설이고 있으니까 번쩍 안아서 태우더라고 뱃살이며 가슴이 출렁출렁하데 처녀적에도 내가 좀 푸짐했거든 월산 뒷덜미로 몰고 가더니 밀밭에다 오토바이를 팽개치더라고 자갈길에 젖가슴이 치근대니까 피가 쏠렸던가 봐 치마가 훌러덩 뒤집혀 얼굴을 덮더라고 그 순간 이게 이녁의 운명이구나 싶었지 부끄러워서 두 눈을 꼭 감고 있었는데 정말 빠르더라고 외마디 비명 한번에 끝장이 났다니까 꽃무늬 치마를 입은 게 다행이었지 풀물 핏물 찍어내며 훌쩍거리고 있으니까 먼 산에다 대고 그러는 거여 시집가려고 나온 거 아녔냐고 눈물 닦고 훔쳐보니까 불한당 같은 불곰 한 마리가 밀 이삭만 씹고 있더라니까 내 인생을 통째로 넘어뜨린 그 어마어마한 역사가 한순간에 끝장나다니 하늘이 밀밭처럼 노랗더라니까 내 매무새가 꼭 누룩에 빠진 흰 쌀밥 같았지

얼마나 빨랐던지 그때까지도 오토바이 뒷바퀴가 하늘을 향해 따그르르 돌아가고 있더라니까 죽을 때까지 그 버릇 못 고치고 갔어 덕분에 그 양반 바람 한번 안 피웠어 가정용도 안되는 걸 어디 가서 상업적으로 써먹겠어 정말 날랜 양반이었지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섬진강1   new 산과들에 21 19:19:19
눈물   new 산과들에 23 19:13:18
울음이 타는 가을 강   new 산과들에 21 19:10:57
칼릴 지브란의 [살아남아 고뇌(苦惱)하는 이를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71 16:03:27
생각이 삶을 창조한다   new 김용수 89 15:23:40
바,다시인의 고백   new 대장장이 48 13:44:44
10%의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93 13:20:27
가거라 불안 초조 코로나19  file new (1) 미림임영석 81 11:35:01
새로운 변화를 위해 필요한 것   new (1) 뚜르 177 09:20:46
꽃양배추 /백승훈   new (1) 뚜르 134 09:20:42
스스로가 원하는 목표를 세워라   new (2) 뚜르 133 09:20:35
사람과 함께 이 길을 걸었네   new 대장장이 136 08:53:39
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new 네잎크로바 132 08:18:30
♡ 우리에게 속한 전부  file new (2) 청암 99 08:07:39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사랑   new (1) 대장장이 96 07:45:21
그대에게 보내는 12월의 편지   new (1) 예향도지현 96 07:14:27
술잔을 들며  file 모바일등록 new (3) 가을날의동화 168 01:20:20
인생이란  file new (3) 하양 178 00:30:54
우정은  file new 하양 104 00:29:20
내 안의 행복  file new (1) 하양 161 00:27:5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