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을날의 묵상 모바일등록
24 가을날의동화 2021.10.21 03:55:29
조회 287 댓글 2 신고

 

 

 

뉘우침으로

얼굴 붉어진 단풍잎처럼

 

뉘우침으로

목까지 빨개진 저녁 노을처럼

 

가을은 조금

부끄럽게 살 일이다.

 

 

지나간 봄날은

꽃보다 아름다웠고

 

지나간 여름날은

태양보다 뜨거웠으리

 

그럼에도 뉘우칠

허물 하나 없이 살아온 삶이라면

또 얼마나 부끄러운 죄인가

 

 

믿으며, 가을은

허물 한 잎 한 잎 모두 벗어 버리고

기쁜듯 부끄럽게 살 일이다.

 

이윽고 다가올 순백의 계절,

알몸으로도 거리낌없이

부끄러운듯 기쁘게 맞을 일이다.

 

글/ 양광모

 

 

 

10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위로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1 02:35:51
한잔   new 도토리 11 01:28:11
마음의 일   new 도토리 7 01:26:38
사랑의 달인   new 도토리 10 01:25:15
난 믿는다  file new (1) 하양 37 00:16:14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file new 하양 23 00:14:09
당신은 충분했다  file new (1) 하양 29 00:12:41
인생의 태엽은 단 한 번만  file new 은꽃나무 34 00:00:18
나눔과 성장   new 은꽃나무 22 00:00:16
마음의 가뭄을 경계하며   new 은꽃나무 19 00:00:14
저녁눈   new 산과들에 46 21.12.02
묵화   new (1) 산과들에 42 21.12.02
  new 산과들에 39 21.12.02
천수만 여인/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54 21.12.02
칼릴 지브란의 [고통에 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54 21.12.02
겨울서정   모바일등록 new 곽춘진 84 21.12.02
길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   new 무극도율 91 21.12.02
가난한 자들이 기뻐할 때까지   new 무극도율 72 21.12.02
인공지능   new 무극도율 47 21.12.02
감사하고 감사하라   new 남은자 97 21.12.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