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과 사람
100 하양 2021.10.18 00:21:03
조회 942 댓글 2 신고

 

 

사랑과 사람

 

사랑이라는 단어와

사람이라는 단어는 참 많이 닮았어요.

그저 생김새만 닮은 것이 아니라

마치 태어날 때부터 한 쌍이었던 것처럼 말이에요.

 

사랑 없는 사람도

사람 없는 사랑도

왠지 모르게

쓸쓸한 느낌이랄까?

 

그냥 혼자 씌어진

이 두개의 단어는 왠지 완전하지 못한 것 같거든요.

사랑

사람

 

... 보자구요.

사랑하는 사람

그 사람을 사랑해요

어때요?

마치 제짝을 만난 것처럼

이 두 개의 문장은 훨씬 포근한 느낌이 들지 않나요?

 

사랑도 사람이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이 두 개의 단어가 만나 아름답고 온전한 문장을 이루듯

누군가를 만나 좋아하게 되는 일도

그렇게 아름답고 위대한 일이겠죠.

사람이 만드는 일이니

완전할 리 없을 테고,

사람이 만드는 일이니

영원할 수도 없겠지만,

어쩌면 그렇기 때문에라도

꼭 해볼 만한 일이에요,

사랑은

 

사랑이라는 단어와

사람이라는 단어가 이렇게 닮은 것도

아마

그런 이유 때문일 거예요.

 

- 심현보, ‘사랑, 마음이 시킨 가장 고마운 일-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코로나 백신 유가족 눈물 닦아줄 수는 없을까?   new 뚜르 63 08:48:43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new 뚜르 56 08:48:39
어떤 시인 /김해자   new 뚜르 58 08:48:35
네 종류의 친구   new 네잎크로바 48 08:19:10
십이월에는 친구야   new 은꽃나무 37 07:56:47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것이   new 은꽃나무 28 07:56:44
새들의 언어  file new 은꽃나무 30 07:56:42
겨울을 건너는 강  file new 예향도지현 39 07:08:19
고요한 달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0 01:20:24
가령과 설령  file new (1) 하양 85 00:35:41
새로움을 위한 시간  file new 하양 75 00:33:37
참 따뜻한 주머니  file new 하양 72 00:32:04
새로운 높이뛰기의 시작   new (1) 김용수 84 21.12.06
어디로?   new 산과들에 75 21.12.06
너와집 한 채   new (1) 산과들에 78 21.12.06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new (2) 산과들에 64 21.12.06
먹기 싫어~~힝   new 붕어 70 21.12.06
기형도의 [안개]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121 21.12.06
12월은 어쩐지 쓸쓸한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98 21.12.06
겨울나무   new 도토리 91 21.1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