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하는 그대에게
100 하양 2021.10.18 00:19:39
조회 935 댓글 4 신고

 

 

사랑하는 그대에게

 

언제부터인가

하루를 시작하면

제일 먼저 그대의 안부가 궁금해지고

그대의 흔적이

몹시도 그리워집니다

 

이젠

일상처럼 되어버린

나의 하루가

그대의 고운 흔적을 찾아

이리저리 헤메이나 봅니다

 

아름다운 그대의 고운 글에 반하고

아름다운 그대의 고운 음악에 취해

외로울 때나 가슴 시려올 때도

언제나 그대의 곱고 아름다운 향기로

허전한 이 빈 가슴을 채워갑니다

 

사랑하기도 전에

그리움을 먼저 알아버린 시간들

때론 강렬하게 때론 밉도록 그리워지는 그대

이 밤도 그대 그리움에

창가에 별빛만 하염없이 바라봅니다

 

세찬 비바람이 어둠을 적시고

창가엔 말없이 그리움이 얼룩져 녹아내릴 때

그대의 고운 모습이 눈가에 서성거리고

아직도 채 마르지 않은 추억의 흔적들이

찐한 커피 향처럼 가슴 가득 피어오를 때

그대가 무척이나 그리워집니다

 

때로는 허기진 삶의 뒤안길에서

불면의 밤을

나 홀로 지새우며

의지할 곳 없는

척박한 어둠의 대지 위에

이슬비처럼 촉촉이 스며드는 그대 그리움

 

고즈넉한 어둠의 귀로에 서서

한없이 이내 마음 외로움에 잠겨들 때

그대 사랑이 너무도 그리워집니다

 

사랑하는 마음도 그리움에 애가 타고

기다림의 순간에 가슴만 아파올 때

갸냘픈 영혼의 음률 속에

중년의 서글픈 사랑을 저울질하며

휘청거리는 밤의 침묵은

잊을 수 없는 사랑에 목말라 합니다

 

- 복랑 한문석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코로나 백신 유가족 눈물 닦아줄 수는 없을까?   new 뚜르 49 08:48:43
스위치를 내린 사과밭   new 뚜르 48 08:48:39
어떤 시인 /김해자   new 뚜르 48 08:48:35
네 종류의 친구   new 네잎크로바 37 08:19:10
십이월에는 친구야   new 은꽃나무 27 07:56:47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것이   new 은꽃나무 20 07:56:44
새들의 언어  file new 은꽃나무 22 07:56:42
겨울을 건너는 강  file new 예향도지현 30 07:08:19
고요한 달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87 01:20:24
가령과 설령  file new (1) 하양 81 00:35:41
새로움을 위한 시간  file new 하양 75 00:33:37
참 따뜻한 주머니  file new 하양 69 00:32:04
새로운 높이뛰기의 시작   new (1) 김용수 84 21.12.06
어디로?   new 산과들에 75 21.12.06
너와집 한 채   new (1) 산과들에 77 21.12.06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new (2) 산과들에 64 21.12.06
먹기 싫어~~힝   new 붕어 68 21.12.06
기형도의 [안개]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121 21.12.06
12월은 어쩐지 쓸쓸한 계절  file new 미림임영석 95 21.12.06
겨울나무   new 도토리 91 21.1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