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그 여자와 우리들] 모바일등록
11 k하서량 2021.10.17 21:25:24
조회 236 댓글 4 신고


《플라테로와 나》[그 여자와 우리들]

 

 

후안 히메네스Juan Ramón Jiménez 

(1881~1958)  에스파냐 출신

 

시인과 당나귀 플라테로는 끊임없이 안달루시아/모게르를 배회하며, 아름다운 자연과 그곳에 살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차곡차곡 기억에 담는다

 

스페인과 중남미의 여러 나라 시인들에게 큰 영향을 주며 "스페인의 생텍쥐페리"라는 찬사를 받은 1956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산문시집으로,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산문시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플라테로와 나]의 138장 중에서 일부의 장들을 소개합니다

 

▓▓▓▓▓

 

[그 여자와 우리들]

 

플라테로야, 아마 그 여자는 가고 있을 거야. 

어디로 가냐고? 

그 까맣고 외로운 고속열차를 타고 흰 구름 사이를 뚫고 북쪽으로 달려가고 있겠지.

 

나는 너와 함께 아래쪽 노랗게 익어 춤추는 밀밭 사이에 있었어. 

그 사이사이에는 7월이 이미 잿빛 왕관을 씌워 준 양귀비가 피 흘리듯 군데군데 피어 있었지. 

그리고 기차 연기 같은 흰 구름은 정처 없이 흘러 다니며 간혹 햇빛과 꽃들을 가리곤 했어. 

기억나니?

 

그때 작은 금발 머리에 검은 베일을 쓴 여자를 보았지! 

그녀는 마치 사진틀 같은 차창에 그림자처럼 나타났다 사라진 초상화 같았어.

 

어쩌면 그 여자는 “저 상복을 입은 사내 아이와 은색 당나귀는 도대체 누구일까” 하고 생각했을지도 모르지.

 

우리가 누구겠어! 

우리지...

그렇지, 플라테로야?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기다림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1 04:09:02
오늘이 생의 마지막 날이라면   new 은꽃나무 35 02:15:35
하얀 침묵   new 은꽃나무 30 02:15:33
숲에 두고온 비밀   new 은꽃나무 29 02:15:30
당신이 그리운 날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44 01:30:21
11월의 연서  file new (1) 하양 30 00:16:55
낙엽 그 후  file new (1) 하양 34 00:09:45
고독  file new (1) 하양 39 00:08:22
12월의 시/이해인   new 그도세상김용.. 36 21.11.28
히메네스의 [플라테로와 나] 산책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87 21.11.28
오늘의 과업   new (1) 산과들에 64 21.11.28
송별 2   new 산과들에 48 21.11.28
좋은 길   new 산과들에 79 21.11.28
시인 임감송의 생명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47 21.11.28
어둠이 아직   new (1) 대장장이 67 21.11.28
얼마나 정직할수 있을가   new 네잎크로바 71 21.11.28
가슴 뭉클하게 살아야 한다   new (1) 은꽃나무 89 21.11.28
여보시게   new 은꽃나무 61 21.11.28
숟가락의 무게   new 은꽃나무 66 21.11.28
가을에서 겨울로 11월 끝자락  file new (2) 미림임영석 126 21.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