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부부
100 하양 2021.10.16 00:21:05
조회 1,001 댓글 3 신고

 

 

부부

 

부부란

무더운 여름밤 멀찍이 잠을 청하다가

어둠 속에서 앵하고 모기 소리가 들리면

순식간에 둘이 합세하여 모기를 잡는 사이이다

너무 많이 짜진 연고를 나누어 바르는 사이이다

남편이 턱에 바르고 남은 밥풀꽃 만한 연고를

손끝에 들고

어디 나머지를 바를 만한 곳이 없나 하고 찾고 있을 때

아내가 주저 없이 치마를 걷고

배꼽 부근을 내어미는 사이이다

그 자리를 문지르며 이 달에 너무 많이 사용한

신용카드와 전기세를 문득 떠올리는 사이이다

결혼은 사랑을 무효화시키는 긴 과정이지만

결혼한 사랑은 사랑이 아니지만

부부란 어떤 이름으로도 잴 수 없는

백 년이 지나도 남는 암각화처럼

그것이 풍화하는 긴 과정과

그 곁에 가뭇없이 피고 지는 풀꽃 더미를

풍경으로 거느린다

나에게 남은 것이 무엇인가를 생각하다가

네가 쥐고 있는 것을 바라보며

내 손을 한번 쓸쓸히 쥐었다 펴보는 그런 사이이다

부부란 서로를 묶는 것이 쇠사슬인지

거미줄인지는 알지 못하지만

묶여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느끼며

어린 새끼들을 유정하게 바라보는 그런 사이다.

 

- 문정희 -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루시아 설순복의 [흐르는 것은 강물이 아니고 세월인 것을... ..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601 21.12.03
시인 임감송의 ''병원''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84 21.12.03
나의 고래를 위하여   (1) 대장장이 100 21.12.03
작은 습관이 큰 변화로!   (2) 김용수 190 21.12.03
사랑해요 라고 말할수 있는 행복   (1) 네잎크로바 174 21.12.03
최대 실수는?   (2) 뚜르 206 21.12.03
살아가는 동안 내가 해야할 60가지   (6) 뚜르 269 21.12.03
반려 /김지녀   뚜르 135 21.12.03
친구를 그리며   대장장이 138 21.12.03
♡ 겨울 바다의 슬픔  file (6) 청암 170 21.12.03
삐삐용   대장장이 61 21.12.03
겨울바다의 독백  file (1) 예향도지현 124 21.12.03
그대는 다가갈 수 없는 그리움입니다   (1) 대장장이 138 21.12.03
위로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07 21.12.03
한잔   (1) 도토리 167 21.12.03
마음의 일   도토리 180 21.12.03
사랑의 달인   도토리 188 21.12.03
난 믿는다  file (2) 하양 227 21.12.03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file 하양 223 21.12.03
당신은 충분했다  file (8) 하양 360 21.12.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