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류시화의 [어머니] 모바일등록
11 k하서량 2021.10.13 20:24:28
조회 261 댓글 4 신고

 

 

어머니

 

류시화 시인

                                                                                     

 

시가 될 첫 음절, 첫 단어를

당신에게서 배웠다

 

감자의 아린 맛과

무의 밑동에서 묻은 몽고반점의 위치와

탱자나무 가시로 다슬기를 뽑아 먹는 기술을

그리고 갓난아기일 때부터

울음을 멈추기 위해 미소 짓는 법을

내 한 손이 다른 한 손을 맞잡으면

기도가 된다는 것을

 

당신은 내게 봄 날씨처럼 변덕 많은 육체와

찔레꽃의 예민한 신경을 주었지만

강낭콩처럼 가난을 견디는 법과

서리를 녹이는 말들

질경이의 숙명을 받아들이는 법을 가르쳐 주었다

 

내 시는 아직도

어린 시절 집 뒤에 일군 당신의 텃밭에서 온다

때로 우수에 잠겨 당신이 바라보던 무꽃에서 오고

비만 오면 쓰러져 운다면서

당신이 일으켜 세우던 해바라기에서 오고

내가 집을 떠날 때

당신의 눈이 던지던 슬픔의 그물에서 온다

 

당신은 날개를 준 것만이 아니라

채색된 날개를 주었다

더 아름답게 날 수 있도록

 

하지만 당신의 경사진 이마에

나는 아무것도 경작할 수 없다

삶이 파 놓은 깊은 이랑에

이미 허무의 작물이 자라고 있기에

 

▓▓▓▓▓▓▓

 

류시화 시인(1959~)충북 옥천 출생

 

학력

경희대학교 국문학 학사

데뷔

1980년 한국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수상

제25회 경희문인회 경희문학상

제3회 한국저축은행 제비꽃시인상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치의 우선순위   (1) 김용수 181 21.11.26
사계의 마지막 쓸쓸한 겨울!  file 미림임영석 137 21.11.26
#책속의_한마디_다른사람이_되어보는_경험  file 책속의처세 76 21.11.26
신나는 인생   도토리 226 21.11.26
여행 짐   도토리 224 21.11.26
초대   도토리 232 21.11.26
행복한 날 푸른 하늘만 바라보아도   (1) 대장장이 133 21.11.26
존재의 의미   (10) 관심글쓰니 337 21.11.26
사랑하는 내 아들 파코에게   (4) 뚜르 198 21.11.26
‘언제 한번’이 아닌 ‘지금’이라고 말하세요   (4) 뚜르 256 21.11.26
코로나19 바이러스 /김기화   (4) 뚜르 159 21.11.26
♡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 것을  file (8) 청암 303 21.11.26
현재는 선물임니다   네잎크로바 174 21.11.26
사랑의 운명   (2) 무심함 121 21.11.26
晩秋의 사랑  file (2) 예향도지현 134 21.11.26
백수白壽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4 21.11.26
사랑은 남는 것을  file 모바일등록 (6) 가을날의동화 300 21.11.26
이렇게 살게 하옵소서   (1) 은꽃나무 165 21.11.26
지갑 속에는 돈을   은꽃나무 135 21.11.26
쓴맛과 단맛   은꽃나무 203 21.11.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