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두렵지 않다. 그러나 말하자면 두렵다
16 대장장이 2021.09.28 15:57:29
조회 173 댓글 0 신고

 

  

                  두렵지 않다.그 러나 말하자면 두렵다 

 

                                       1

 

                        사방은 고요하고 해는 지친 아가 달 머지 않아 푸르덩 이

                      곳으로 올 것이다

 

                        이렇게 적는다 옛날에 옛날에(그런데 나는)

 

                       어미가 나에게 들려준 이야기:

 

                       다섯살 난 나 집을 나갔던 모양 어미는 날 찾아다닌다

 

                       신 벗어놓 고 한들한들 걸어가는 나 내가 벗어놓은 신발

                       을 신고 어미는 날 찾아다닌다

 

                        골목엔 개나리 그늘 골목 지나면 대나무숲 대나무숲 나

                      가면 초등학교 들어가는 샛길 초등학 교정 지나 교감 관

                      사 지나면 학교 뒷문

 

                      뒷문 지나면 강 건너 희한 저저

 

                     가까운 산 불쑥 검녹빛 어미 지붕

 

                     강가 어미 누렇게 나를 부른다 나 어디로 가고 있다 그

                   소리 들은 적 없다

 

                     어미는 학교 변소로 작대기 하나 들고 들어간다

 

                     문 여섯 개 열고 쪼그리고 앉아 작대기 넣고 저어본다 멀

                   겋게 게워내며 뒤로 넘어진다

 

                     여섯 새 열고 또그리고 읹아 작대기 넣고 저본다 멀

                   겋게  게워내며 뒤로 넘어진다

 

                     여섯 문 다 열고 들어갇오 난 없다 여섯 문 열고 들어가

                   그 속 다 휘저어보아도 없다

 

                      어민 햇살 아래로 나와 게워낸다 멀겋게 멀그럼하게

                    갛게

 

                     마치 날 낳 때처럼 절 거워낸다

 

                     어민 그날 날 다시 낳는다


                     그때가 어디로 갔는지 나는 모른다 지금 내가

                      그때,내가 집을 나갔다 온 나인지 나는 모른다

 

 

                                              2

 

                     난 마당에 앉아 있고

                     (그 옛날 이 집엔 백정이 살았니라)ㅊㅇㅇㄸ으

                   소가 우글거리고 부엌엔 그 옛날 이 집엔 백정이 살았니라)

                어민 앉아 있다

                (모기장은 마루방에 책은 아버지 방에 마루 밑에는 죽은

             소가 우글거리고 부엌엔 시커먼 염소탕 뚜껑 닫힌 우물 안

             에 개가 빠져 죽었니라)

               뒤안에서 석류나무가 죽어가는 소리

 

               (소들은 따스한 손이 죽였고 차가운 개는 지가 지를 죽였

                니라 죽임을 당하는 것은 따끗하지만 스산하니라 텅 하니

                비어오는데 덩어리가 눈앞을 가득 채우는 것처럼 비어오는

                데 둥근 눈은 둥글게 감기는데)

 

                 어미는 둥굴게 누워 있고

                 지를 죽였으니 푸르를 개는 컹 컹 짖으며 내 눈으로 차갑

               게 박혀드는데

                나는 세모로 앉았네

 

                                      3

 

                  집 앞에 고물상이 있네 내가 태어나기 전부터 내가 태어

                난 뒤에도 아주 오랫동안 있네

                  그 누군가 날 망태에 태우고 연자나무  꽃핀 골목을 걸

                있다 내 엉덩이가 눈 

                앉아 내 키로 볼 수 없는 것은 본다

 

                 작은 양철지붕 흠통에물 떨어지네

                 우물,우물 옆에 놓인 플라스틱 빨래 비눗감 그 위에 내

               의 한쪽

               허벅지 보이며 낮잠 자는 여자

               마루방 반쯤 걸려 있는  모기장

               방안에 작은 들

               거대한 그림같기도 한 그 무엇

               이 촘촘히 집안에 있는데

               병아리가 아장거리는 ㄱ럿 같기도 하고

               손찌검,누군가 거들거들 죽어가는 가래기침에 양철지붕

              아래 

             그 안에 누군가 살고 있기는 한데

 

               유괴를 당한 아이;가 마을 강가의 어느 모래사장에서 발견

             되다

               아이들은 빈병을 들고 뚜우뚜우 붙었다 혀에다 빛을 물었

                네 텅 빈 위장으로 빛은  진입하다  

 

                빛 아래 빈병들이 빛을 향헤 입을 벌리고있다 검은 아이

                들이 텅 빈 접시.를 듣고 있는 것 같다

 

                                            4

 

               사방은 고요하고 해는 지친 아가 달 머지 않아 푸르덩 이

             꽃으로 올 것이다

                이야기가 그치면 노래가 시작욀 것이다,

 

 

                                                       ♥ 허 수 경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김상옥의 사향(思鄕)  file 모바일등록 new k하서량 36 20:47:02
나는   new (1) 산과들에 35 20:04:15
나를 화나게 하는 것들   new 산과들에 29 19:59:40
  new (1) 산과들에 23 19:56:14
10월의 노래   new 도토리 89 13:28:38
아름다운 생 - 환갑 축시   new 도토리 98 13:27:03
모퉁이   new 도토리 109 13:25:36
행복한 사람으로 살아가기   new 은꽃나무 124 09:42:18
그렇게 또다시 인생을 산다   new 은꽃나무 132 09:42:15
절대긍정으로 산다   new (1) 은꽃나무 95 09:42:13
생각을 조심하라   new (1) 네잎크로바 99 09:37:30
빠졌던 구멍에 또 빠진다   new 무극도율 91 09:01:02
주변 환경에 따라   new 무극도율 57 08:58:54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가?   new (1) 무극도율 128 08:57:17
짓밟혀도 꽃피우는 민들레   new (2) 뚜르 161 08:41:45
물이유취(物以類聚)   new (1) 뚜르 145 08:41:42
대근 엽채 일급 - 김연대   new (1) 뚜르 104 08:41:38
독도獨島 칙령의 날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85 08:08:30
가을 戀歌 5  file new (1) 예향도지현 85 07:25:43
떠나가는 사랑에게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54 01:50: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