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두 손님
100 하양 2021.09.28 00:45:26
조회 615 댓글 6 신고

 

 

두 손님

 

아담한 집이 있었다.

 

이 집에 어느 날 손님이 찾아왔다.

()이었다.

 

입손님은 떠들고, 먹고 하품을 해 대었다.

 

점차 이 집에는 문에 구멍이 나서

찬바람이 숭숭 드나들고 뜰에는 잡초만 무성하게 되었다.

 

어느 날, 이 집에는 또 한 손님이 찾아왔다.

()이었다.

 

새 손님한테는 감미로운 소리는 없었으나

한시도 쉬지 않고 움직이는 근면이 있었다.

 

문구멍을 막았고 잡초를 뽑았다.

텃밭을 일구고 과목을 심었다.

 

회색이 되었던 집은 차차 집으로 바뀌었다.

 

이 집은 바로 당신이다.

지금 열리고 있는 그 입을 닫고

손을 바삐 움직여라.

그게 푸른 삶의 비결이다.

 

- 정채봉 -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   new 그도세상김용.. 30 16:09:17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은   new 그도세상김용.. 37 16:07:05
사랑은 꽃같이   new 도토리 36 12:31:13
나무의 고백   new 도토리 40 12:29:32
꽃말   new 도토리 28 12:27:44
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   new 은꽃나무 75 10:28:06
사랑, 그 이유 없음   new 은꽃나무 53 10:28:04
내 여인이여, 좀 더 가까이 오렴   new 은꽃나무 50 10:28:02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new (2) 뚜르 156 09:36:09
모닝커피   new 뚜르 89 09:36:04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new (1) 뚜르 71 09:36:00
♡ 아름다움은 스스로 가꾸는 것  file new 청암 97 09:06:47
겨울 사랑   new (1) 무심함 49 08:55:58
사랑해야 하는 이유   new 무심함 75 08:53:30
반달의 유혹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5 08:10:39
좋은것을 품고 살면   new (1) 네잎크로바 89 07:37:09
가을 나그네   new (1) 예향도지현 77 07:01:48
거울과 등대와 같은 스승   new (1) 무극도율 79 04:40:56
가을날의 묵상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60 03:55:29
지우개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2 02:08:4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