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는 모두 다른 개념을 가지고 산다
14 관심글쓰니 2021.09.27 10:46:55
조회 215 댓글 4 신고

트위터에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 내 글을 읽는 사람들이

나를 '개념녀'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누가 나를 '무개념'이라고 부르는 것도 불편하지만 

'개념녀'라고 부르는 것도 똑같이 불편하다.

나는 누구를 개념이 있다 없다로 표현할 때마다 얼굴이 빨개진다.

누구를 개념이 있다거나 없다고 말하는 것은 사실

자신이 개념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

 

개념이 뭐길래 사람들은 개념이라는 말에 집착할까?

아인슈타인은

"상식이란 열여덟 살까지 익힌 편견의 집합체이다"라고 말했다

사람들은 개념이 있고 없고를 정의할 때

자신과 같은 의견인지 또는 공감할 수 있는지를 기준으로 판단한다.

결국 자신의 생각을 중심에 둔 것이다.

자신의 생각이나 가치관과 달라 받아들이기 어려우면

그 사람은 '무개념'이 되고 만다.

그렇게 생각하면 숟가락과 젓가락을 쓰는 우리는 '개념 있는 민족'이고

손으로 음식을 먹는 인도 사람들은 '무개념 민족'이 된다.

또 볼에 키스하며 인사하는 프랑스 사람도 '무개념 민족'이 되고 만다.

이 세상에는 내가 가진 상식과는 전혀 반대되는 진실도 많다.

 

기린의 하루 수면 시간은 고작 20분 정도라고 한다.

그중에서도 숙면 시간은 1~2분이라고 한다.

그 이야기를 들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놀라서 

기린은 몸이 피곤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몇 시간밖에 자지 않는데 피곤하지 않을까?

20분만 자는 것이 정말 가능할까?

그러나 기린은 자신보다 오래 자는 인간을 보고 

'인간은 왜 이렇게 오래 잘까?' 라고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사람은 어떤 일을 생각할 때 자신의 기준대로 판단한다.

자신의 상식에서 벗어나면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인간이다.

자신이 가진 상식이야말로 개념이라고 하지만

자신의 가진 개념만큼

상대방도 자신만의 개념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자신의 가진 개념이 존중 받기 원한다면

상대방의 개념 또한 존중 할수 있어야 한다.

 

8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   new 은꽃나무 10 10:28:06
사랑, 그 이유 없음   new 은꽃나무 13 10:28:04
내 여인이여, 좀 더 가까이 오렴   new 은꽃나무 4 10:28:02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new (1) 뚜르 78 09:36:09
모닝커피   new 뚜르 47 09:36:04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new 뚜르 30 09:36:00
♡ 아름다움은 스스로 가꾸는 것  file new 청암 42 09:06:47
겨울 사랑   new 무심함 27 08:55:58
사랑해야 하는 이유   new 무심함 34 08:53:30
반달의 유혹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29 08:10:39
좋은것을 품고 살면   new 네잎크로바 43 07:37:09
가을 나그네   new 예향도지현 50 07:01:48
거울과 등대와 같은 스승   new 무극도율 48 04:40:56
가을날의 묵상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13 03:55:29
지우개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8 02:08:40
 file new (1) 하양 70 01:18:13
사랑의 원천  file new (1) 하양 92 01:17:12
그 사람이 그립다  file new (2) 하양 81 01:15:43
배꼽을 잡게 하는 동화   new 무극도율 67 21.10.20
팔 굽혀펴기 이야기   new (3) 관심글쓰니 113 21.10.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