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휴식 없는 38년의 사랑
100 뚜르 2021.09.27 08:56:47
조회 314 댓글 4 신고

1970년, 당시 16세 소녀 ‘에드워드 오바라’는
인슐린 부작용으로 혼수상태에 빠지더니
안타깝게도 식물인간이 되었습니다.

에드워드는 의식을 잃기 전 엄마에게 말했습니다.
“엄마, 내 곁을 떠나지 않겠다고
약속해 줘요.”

엄마는 딸의 손을 꼭 쥐면서 말했습니다.
“물론이지, 엄마는 절대로 널 떠나지
않을 거야.”

의사는 에드워드가 6개월을 넘기기 힘들 거라며
마음의 준비를 하라고 했지만, 엄마는 포기하지 않았고
딸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엄마는 종기나 욕창이 생기지 않도록
두 시간마다 딸의 몸을 뒤집어 주었습니다.
네 시간마다 딸의 혈액을 채취해 혈당을 체크하고
인슐린을 주사했습니다.

그리고 매일 12번에 걸쳐 음식을
튜브로 주입해 주고 대소변을 처리해야 했으며
한 번에 2시간 이상 잠들지 못하고
쪽잠을 자며 딸을 돌봤습니다.

무려 38년 동안 어머니는 식물인간이 된 딸을
그렇게 돌보며 약속을 지켰습니다.

하지만 시간의 흐름은 너무도 무정했습니다.
에드워드를 38년 동안 쉬지 않고 지키던 엄마는
몸이 늙어 쇠약해졌고, 2008년 팔순을 넘긴 엄마는
딸 곁에서 손을 꼭 잡은 채 에드워드의 여동생 콜린에게
언니를 부탁한 후 숨을 거뒀습니다.

영원히 네 곁에 있겠다는 엄마의 약속은
이렇게 동생 콜린에게 이어졌습니다.

콜린은 엄마의 약속을 이어받아
언니를 지극 정성으로 돌봤고,
에드워드는 그 후 4년을 더 살다
세상을 떠났습니다.

 

 

“엄마는 절대로 널 떠나지 않을 거야.”
휴식 없는 사랑으로 엄마는 마지막 순간까지
이 약속을 지켰습니다.

어머니의 사랑은 가장 완전하며,
가히 희생적이고 영원하고
숭고합니다. 

 

# 오늘의 명언
신은 곳곳에 가 있을 수 없으므로 어머니들을 만들었다.
– 탈무드 –

 

<따뜻한 하루>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김상옥의 사향(思鄕)  file 모바일등록 new k하서량 34 20:47:02
나는   new (1) 산과들에 35 20:04:15
나를 화나게 하는 것들   new 산과들에 29 19:59:40
  new (1) 산과들에 23 19:56:14
10월의 노래   new 도토리 89 13:28:38
아름다운 생 - 환갑 축시   new 도토리 98 13:27:03
모퉁이   new 도토리 109 13:25:36
행복한 사람으로 살아가기   new 은꽃나무 124 09:42:18
그렇게 또다시 인생을 산다   new 은꽃나무 132 09:42:15
절대긍정으로 산다   new (1) 은꽃나무 95 09:42:13
생각을 조심하라   new (1) 네잎크로바 99 09:37:30
빠졌던 구멍에 또 빠진다   new 무극도율 91 09:01:02
주변 환경에 따라   new 무극도율 57 08:58:54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가?   new (1) 무극도율 128 08:57:17
짓밟혀도 꽃피우는 민들레   new (2) 뚜르 161 08:41:45
물이유취(物以類聚)   new (1) 뚜르 145 08:41:42
대근 엽채 일급 - 김연대   new (1) 뚜르 104 08:41:38
독도獨島 칙령의 날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85 08:08:30
가을 戀歌 5  file new (1) 예향도지현 85 07:25:43
떠나가는 사랑에게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54 01:50: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