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후안 히메네스의 [ 플라테로와 나 ] 모바일등록
9 k하서량 2021.09.26 23:53:57
조회 253 댓글 5 신고

 

 

 

《플라테로와 나》(1917)  

 

후안 히메네스Juan Ramón Jiménez

(1881~1958)  에스파냐 출신

 

시인과 당나귀 플라테로는 끊임없이 안달루시아/모게르를 배회하며, 아름다운 자연과 그곳에 살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습을 차곡차곡 기억에 담는다

 

스페인과 중남미의 여러 나라 시인들에게 큰 영향을 주며 "스페인의 생텍쥐페리"라는 찬사를 받은 1956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후안 라몬 히메네스'의 산문시집으로, 20세기 스페인 문학의 산문시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플라테로와 나]의 138장 중에서 일부의 장들을 소개합니다

 

▓▓▓▓▓

 

[삼종기도]

 

플라테로야, 삼종기도 종소리가 울리는 동안 우리의 일상적인 삶은 힘을 잃고 우리 내면에 다른 힘, 즉 더 숭고하고 한결 같으며 더 순수한 다른 힘이 은총의 샘처럼 우리 삶을 장미들 사이에서 불을 밝힌 별들에게 올려 주는구나. 

 

더 많은 장미를… . 플라테로야, 너는 모르겠지만 부드럽게 하늘을 올려다 보는 네 눈은 아름다운 두 송이 장미란다.

 

[죽음자리]

 

혹시 네가 나보다 먼저 죽는다면, 내 사랑 플라테로야, 너는 아무도 사랑해주지 않은 강아지나 말들이나 불쌍한 아기처럼 길거리 장사치의 수레에 실려서 늪지대로 가거나 산의 벼랑에 버려지는 일은 없을 거야.

 

편안히 살아, 플라테로 . 

나는 네가 좋아하는 소나무 숲에서 크고 둥근 소나무 아래 너를 묻을 거야. 

네 곁에서 남자아이들이 뛰어놀고 여자 아이들은 낮은 의자에 앉아 바느질을 할 거야. 

 

내가 외로울 때는 네게 시를 읽어 줄 거야. 

너는 소녀들이 오렌지 밭에서 빨래하며 부르는 노래도 들을 수 있어. 

펌프질 소리는 네 영원한 평화를 깨는 신선함과 즐거움이 될 거야. 

그리고 1년 내내 분홍 방울새, 검은 방울새, 초록 방울새들이 네가 조용히 잠든 곳과 항상 푸르고 드넓은 모게르 하늘 사이를 음악으로 가득 채워 줄 거야.

 

※다음에 또...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세상의 모든 빛깔들   new (1) 산과들에 24 18:26:19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   new 산과들에 26 18:20:07
청춘   new (2) 산과들에 22 18:17:59
삶의 연주는 계속되어야 한다   new (1) 그도세상김용.. 29 17:28:51
마음 다스림   new 그도세상김용.. 49 15:44:49
가을에 만난 그대  file new 은꽃나무 68 12:13:54
호박잎 쌈   new (1) 은꽃나무 50 12:13:40
부부는 음악이다   new (1) 은꽃나무 46 12:13:37
잊혀지지 않는 인연듣   new 네잎크로바 62 12:04:44
이별의 노래   new (2) 무심함 48 09:32:55
♡ 인생 목표 점검  file new (5) 청암 86 08:31:01
겨울의 문턱을 넘으며  file new (1) 예향도지현 50 07:47:58
겨울의 문턱을 넘으며  file new 예향도지현 35 07:47:14
육필 향기香氣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65 07:19:03
동물 사랑은 사람에 대한 사랑과 다른가?   new (1) 뚜르 119 06:46:12
인사법 /임창연   new 뚜르 116 06:46:09
바로 당신이다   new (1) 뚜르 137 06:46:06
꽃과 곡선   new 도토리 77 02:27:22
소주와 인생   new (2) 도토리 89 02:25:52
가을 햇살   new 도토리 68 02:24:3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