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별 헤는 밤
43 떠도는방랑자 2021.09.25 09:00:44
조회 123 댓글 2 신고
별 헤는 밤 - 윤동주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헬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 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佩), 경(鏡), 옥(玉)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잼,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 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new (1) 뚜르 50 09:36:09
모닝커피   new 뚜르 42 09:36:04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new 뚜르 26 09:36:00
♡ 아름다움은 스스로 가꾸는 것  file new 청암 36 09:06:47
겨울 사랑   new 무심함 18 08:55:58
사랑해야 하는 이유   new 무심함 24 08:53:30
반달의 유혹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26 08:10:39
좋은것을 품고 살면   new 네잎크로바 41 07:37:09
가을 나그네   new 예향도지현 48 07:01:48
거울과 등대와 같은 스승   new 무극도율 44 04:40:56
가을날의 묵상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09 03:55:29
지우개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6 02:08:40
 file new (1) 하양 68 01:18:13
사랑의 원천  file new (1) 하양 88 01:17:12
그 사람이 그립다  file new (2) 하양 77 01:15:43
배꼽을 잡게 하는 동화   new 무극도율 67 21.10.20
팔 굽혀펴기 이야기   new (3) 관심글쓰니 111 21.10.20
떠돌이 바이올린 연주자   new 무극도율 53 21.10.20
검도의 가르침   new 무극도율 43 21.10.20
빛나는 별이여   new (1) 산과들에 93 21.10.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