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집밥이 제일 그리워!
100 뚜르 2021.09.25 07:25:32
조회 211 댓글 2 신고

 

 군에 입대하고 훈련병 시절에 처음 불침번을 설 때 

 함께 불침번을 서던 동기와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어떤 음식 먹고 싶어?” 

 “나는 통닭 너는?” 

 “나는 피자” 

 

 다음 주도 그다음 주도 이런 식의 이야기가 오갔습니다. 

 마지막 주에 불침번이 돌아왔을 때 먹고 싶은 음식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우리는 둘 다 같은 음식을 말했습니다. 

 “집밥, 엄마(할매)가 해준 집밥”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은 

 정말 아주 매우 배가 고플 때 먹는 음식이라고 했듯이 

 군대에서 제일 그리운 음식은 집밥이었습니다. 

 

 해외에 있을 때도 처음에는 특별한 것이 좋아했지만  

 시간이 지나니 집밥이 그리웠습니다. 

  

 처음에는 특별한 것이 좋은 것이라 여겼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평범하고 익숙한 것이 그리웠습니다.

 

<파인북 '오늘 명언 좋은글'>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어제는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 07:36:37
행복의 기준이 같은 사람  file new (1) 하양 71 00:25:36
고난  file new (1) 하양 50 00:24:35
마음을 연주할 수 있다면  file new (1) 하양 52 00:22:19
조그만 친절   new 산과들에 52 21.11.27
  new (1) 산과들에 39 21.11.27
생각 속에   new (1) 산과들에 62 21.11.27
무서운 시간   new (1) 무심함 69 21.11.27
우정   new 무심함 67 21.11.27
안도현의 [전전긍긍]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104 21.11.27
웃는 법   new (1) 대장장이 97 21.11.27
떨어진 낙엽 잎새에 서리꽃!  file new 미림임영석 78 21.11.27
가을이 오면   new 대장장이 51 21.11.27
지금이 그때다   new (3) 관심글쓰니 133 21.11.27
소망의 시   new (2) 관심글쓰니 114 21.11.27
♡ 따뜻한 눈물  file new (5) 청암 131 21.11.27
사랑하기에 좋은 당신   new (2) 무심함 96 21.11.27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에   new 은꽃나무 103 21.11.27
뜨거운 소식   new (1) 은꽃나무 73 21.11.27
그런 날이 있었는지  file new 은꽃나무 81 21.11.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