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의 [ 넌 나처럼 살지 마라 ] 모바일등록
k하서량 2021.09.23 23:10:50
조회 670 댓글 2 신고

 

넌 나처럼 살지 마라

박노해 시인

 

 

아버지, 

술 한 잔 걸치신 날이면

넌 나처럼 살지 마라

 

​어머니,

파스 냄새 물씬한 귀갓길에

넌 나처럼 살지 마라

 

​이 악물고 공부해라

좋은 사무실 취직해라

악착같이 돈 벌어라

 

​악하지도 못한 당신께서

악도 남지 않은 휘청이는 몸으로

넌 나처럼 살지 마라 울먹이는 밤

 

​내 가슴에 슬픔의 칼이 돋아날 때

나도 이렇게는 살고 싶지 않아요

스무 살이 되어서도

내가 뭘 하고 싶은지도 모르겠고

꿈을 찾는 게 꿈이어서 억울하고

어머니, 당신의 소망은 이미 죽었어요

아버지, 이젠 대학 나와도 내 손으로

당신이 꿈꾸는 밥을 벌 수도 없어요

 

​넌 나처럼 살지 마라, 그래요,

난 절대로 당신처럼 살지는 않을 거예요

자식이 부모조차 존경할 수 없는 세상을

제 새끼에게 나처럼 살지 말라고 말하는 세상을

난 결코 살아남지 않을 거예요

 

​아버지, 당신은 나의 하늘이었어요

당신이 하루아침에 벼랑 끝에서 떠밀려

어린 내 가슴 바닥에 떨어지던 날

어머니, 내가 딛고 선 발밑도 무너져 버렸어요

그날, 내 가슴엔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공포가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상처가 새겨지고 말았어요

 

​세상은 그 누구도 믿을 수 없고

그 어디에도 기댈 곳도 없고

돈 없으면 죽는구나

그날 이후 삶이 두려워졌어요

 

​넌 나처럼 살지 마라

알아요, 난 죽어도 당신처럼 살지는 않을 거예요

제 자식 앞에 스스로 자신을 죽이고

정직하게 땀 흘려온 삶을 내팽개쳐야 하는

이런 세상을 살지 않을 거예요

나는 차라리 죽어 버리거나 죽여 버리겠어요

돈에 미친 세상을, 돈이면 다인 세상을

 

​아버지, 어머니,

돈이 없어도 당신은 여전히 나의 하늘입니다

당신이 잘못 산 게 아니잖아요

못 배웠어도, 힘이 없어도,

당신은 영원히 나의 하늘입니다

 

​어머니, 아버지,

다시 한번 예전처럼 말해주세요

나는 없이 살아도 그렇게 살지 않았다고

나는 대학 안 나와도 그런 짓 하지 않았다고

어떤 경우에도 아닌 건 아니다

가슴 펴고 살아가라고

 

​다시 한번 예전처럼 말해주세요

누가 뭐라 해도 너답게 살아가라고

너를 망치는 것들과 당당하게 싸워가라고

너는 엄마처럼 아빠처럼 부끄럽지 않게 살으라고

다시 한번 하늘처럼 말해주세요

 

▓▓▓▓▓▓▓ 

 

 

박노해 시인(1957~ 전남 함평 출생)

소속

나눔문화(이사)

학력

선린상업고등학교 졸업

데뷔

1983년 시와경제 '시다의 꿈' 등단

수상

1992년 시인클럽 포에트리 인터내셔널 로테르담재단 인권상

경력

2000~ 나눔문화 이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천숙녀의 [시린 등짝]  file 모바일등록 new k남대천 53 00:01:57
♡인생(人生) 두 번은 살지 못한다♡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백두산 63 23.03.22
뜨거운 물잔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95 23.03.22
엄마야 누나야 간편 살자   new (1) 뚜르 148 23.03.22
유채꽃2 /백승훈   new 뚜르 93 23.03.22
♡ 참된 친구를 얻는 사람이 되자  file new 청암 150 23.03.22
내가 없는 섦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new (1) 직은섬 127 23.03.22
춘분의 사랑노래   도토리 148 23.03.21
휘파람   도토리 101 23.03.21
꽃샘추위 속 목련   도토리 108 23.03.21
초저녁별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64 23.03.21
♡ 후회를 남기지 마라  file 청암 230 23.03.21
영원한 따거 배우   (2) 뚜르 158 23.03.21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1) 뚜르 153 23.03.21
미워하지 말고 잊어 버려라   (2) 직은섬 171 23.03.21
봄바람 그네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66 23.03.20
아직은 최악이 아니다   뚜르 244 23.03.20
두 번째 프러포즈   뚜르 196 23.03.20
♡주자의 후회 10 가지♡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65 23.03.20
♡ 날마다 삶의 근을 동여 매라  file 청암 199 23.03.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