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낙엽의 노래
36 은꽃나무 2021.09.20 06:45:25
조회 142 댓글 0 신고

 

낙엽의 노래 - 홍윤숙(洪允淑)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달빛도 기울어진 산마루에

낙엽이 우수수 흩어지는데 

 


산을 넘어 사라지는 너의 긴 그림자

슬픈 그림자를 내 잊지 않으마. 

 

 

 언젠가 그 밤도

오늘밤과 꼭 같은 달밤이었다. 

 

 

바람이 불고 낙엽이 흩어지고,

하늘의 별들이 길을 잃은 밤

  

 

너는 별을 가리켜 영원을 말하고

나는 검은 머리 베어 목숨처럼 바친

그리운이 있었다. 혁명이 있었다. 

 

 

몇해가 지났다.

자벌레처럼 싫증난 너의 찌푸린 이맛살은

또 하나의 하늘을 찾아

거침없이 떠나는 것이었고 

 

 

나는 나대로

송피(松皮)처럼 무딘 껍질 밑에

무수한 혈흔(血痕)을 남겨야 할

아픔에 견디었다. 

 

 

오늘밤 이제 온전히 달이 기울고

아침이 밝기 전에 가야 한다는 너

우리들이 부르던 노래 사랑하던 노래를

다시 한 번 부르자. 

 

 

희뿌여히 아침이 다가오는 소리

닭이 울면 이 밤도 사라지려니 

 

 

어서 저 기울어진 달빛 그늘로

너와 나 낙엽을 밟으며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위 바위 보 마음   도토리 138 21.10.19
작은 연가   도토리 152 21.10.19
리더의 조건  file (2) 하양 270 21.10.19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 하는가  file (6) 하양 336 21.10.19
어른  file (4) 하양 248 21.10.19
박완서의 [번데기]  file 모바일등록 (7) k하서량 225 21.10.18
화살노래   (2) 관심글쓰니 150 21.10.18
그렇다   (8) 관심글쓰니 205 21.10.18
고마운   (1) 산과들에 151 21.10.18
내일   (1) 산과들에 118 21.10.18
내가 만일   산과들에 126 21.10.18
10월에 겨울 같은 심술쟁이~  file (2) 미림임영석 173 21.10.18
삶의 가치   (4) 무심함 272 21.10.18
♡ 함께하고 싶은 사람  file (8) 청암 399 21.10.18
충고..   (2) 무심함 115 21.10.18
하나의 영혼   (2) 무심함 154 21.10.18
하나의 씨앗이   네잎크로바 169 21.10.18
가을 戀歌 2  file (2) 예향도지현 182 21.10.18
소년의 기도   (6) 뚜르 254 21.10.18
아시타비(我是他非)   (2) 뚜르 214 21.10.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