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낙엽의 노래
36 은꽃나무 2021.09.20 06:45:25
조회 157 댓글 0 신고

 

낙엽의 노래 - 홍윤숙(洪允淑)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달빛도 기울어진 산마루에

낙엽이 우수수 흩어지는데 

 


산을 넘어 사라지는 너의 긴 그림자

슬픈 그림자를 내 잊지 않으마. 

 

 

 언젠가 그 밤도

오늘밤과 꼭 같은 달밤이었다. 

 

 

바람이 불고 낙엽이 흩어지고,

하늘의 별들이 길을 잃은 밤

  

 

너는 별을 가리켜 영원을 말하고

나는 검은 머리 베어 목숨처럼 바친

그리운이 있었다. 혁명이 있었다. 

 

 

몇해가 지났다.

자벌레처럼 싫증난 너의 찌푸린 이맛살은

또 하나의 하늘을 찾아

거침없이 떠나는 것이었고 

 

 

나는 나대로

송피(松皮)처럼 무딘 껍질 밑에

무수한 혈흔(血痕)을 남겨야 할

아픔에 견디었다. 

 

 

오늘밤 이제 온전히 달이 기울고

아침이 밝기 전에 가야 한다는 너

우리들이 부르던 노래 사랑하던 노래를

다시 한 번 부르자. 

 

 

희뿌여히 아침이 다가오는 소리

닭이 울면 이 밤도 사라지려니 

 

 

어서 저 기울어진 달빛 그늘로

너와 나 낙엽을 밟으며


헤어지자...... 

우리들 서로 말없이 헤어지자.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루시아 설순복의 [흐르는 것은 강물이 아니고 세월인 것을... ]  file 모바일등록 new k하서량 10 16:26:30
시인 임감송의 ''병원''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113 13:58:43
나의 고래를 위하여   new (1) 대장장이 32 13:24:45
작은 습관이 큰 변화로!   new (1) 김용수 80 09:38:10
사랑해요 라고 말할수 있는 행복   new 네잎크로바 77 09:07:40
최대 실수는?   new (1) 뚜르 114 09:04:28
살아가는 동안 내가 해야할 60가지   new (2) 뚜르 129 09:04:24
반려 /김지녀   new 뚜르 80 09:04:18
친구를 그리며   new 대장장이 64 08:54:17
♡ 겨울 바다의 슬픔  file new (1) 청암 57 08:43:02
삐삐용   new 대장장이 37 07:59:33
겨울바다의 독백  file new (1) 예향도지현 66 07:22:46
그대는 다가갈 수 없는 그리움입니다   new 대장장이 87 06:26:34
위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16 02:35:51
한잔   new 도토리 98 01:28:11
마음의 일   new 도토리 105 01:26:38
사랑의 달인   new 도토리 103 01:25:15
난 믿는다  file new (1) 하양 104 00:16:14
당신은 마치 외로운 새 같다  file new 하양 96 00:14:09
당신은 충분했다  file new (2) 하양 127 00:12:4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