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빛 그리움
하양 2021.09.18 01:24:16
조회 1,204 댓글 6 신고

 

 

가을빛 그리움

 

우리 사랑해서 붉어진 마음은

단풍 든 이파리에 물든

가을 햇살 같습니다.

 

기억에서 잊힌 벌레 소리 때문에

밤잠 이루지 못하는 마지막 숲

이제 나는 귀뚜라미로 울 수 있어

상심(傷心)한 가슴에 무늬 새기고

떠나갈 곳이 어디에도 없음에도

무작정 낙엽 깔린 길을 걷습니다.

 

그토록 한없이 길을 걸으면

가을 하늘 위 잠자리 날개로 다시 만나

붉어진 추억 하나씩 떠올린

내 가슴 위로 수없이 떠도는 그리움

이파리 소리 없이 물들이는

가을 햇살로 만날 수 있습니다.

 

아직도 당신을 사랑하는 내 마음은

사랑하기에 떠날 수 없어 몸부림치는

달이 뜬 내 가슴 언덕 위에 억새입니다.

 

- 이효녕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울음 인연   new 곽춘진 61 14:13:53
12월의 노래   new 도토리 53 12:07:35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new 뚜르 61 10:22:16
걷기 예찬 ​/민구   new 뚜르 69 09:55:23
이제 당신의 아내를 안아 주세요   new 직은섬 82 08:25:57
♡ 정말 소중한 것은  file new 청암 106 08:14:21
12월시 겨울시 호미숙 눈내리는 날 커피를 마시며  file 호미숙 186 22.12.01
부서진 석상   (2) 뚜르 156 22.12.01
12월의 기도 /김동수   (2) 뚜르 212 22.12.01
♡ 극도의 무신경  file (2) 청암 143 22.12.01
오늘 하루가 얼마나 중요한가   직은섬 215 22.12.01
12월 첫날의 시   도토리 248 22.12.01
♡소설기 김훈의 글♡   모바일등록 (4) 백두산 151 22.11.30
행복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62 22.11.30
♡ 함께 행복하기  file (2) 청암 182 22.11.30
겨울로 가는 11월과 이별이여~  file 미림임영석 123 22.11.30
억새꽃 /백승훈   (2) 뚜르 104 22.11.30
이성적 사고 Vs 서구 중심 이성주의   뚜르 101 22.11.30
11월을 보내면서  file 포토이 133 22.11.30
♡母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0 22.11.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