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젖은 낙엽은 되지 말자
29 무극도율 2021.09.17 14:30:46
조회 171 댓글 0 신고
젖은 낙엽은 되지 말자

우아하게 늙는 것은 노인들이 바라는 이상이다.

하지만 '노인 4고'(苦)라는 말이 있듯이 노인들에겐 바라지 않은
 불청객이 찾아오게 된다.

 병고(病苦), 빈고(貧苦), 고독고(孤獨苦), 무위고( 無爲苦) 등
이중에 어느 하나에도 해당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은 정말 축복(祝福)받은 노인이다.

 일찌기 공자(孔子)는 노년이 되면 모든 욕심의 유혹부터 뿌리칠줄 알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 말 속에는 '노욕'(老慾)은 곧 노추(老醜)와 직결된다는 의미가 함축돼 있어,
 노욕이란 불청객이 5고(苦)로 하나 더 추가된다.

 세계적으로 덕망이 높은 존 맥아더 목사는 노인들의 삶을 이렇게 정의했다.

단지 오래 살았다는 것만으로 늙은 것은 아니다.

 사람이 나이가 들면 얼굴에 주름살이 생기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하지만 말년에 꿈마저 저버린 사람은 대신 마음의 주름살이 생길 것이기에,
 '지금도 할 수 있다’ 는 꿈까지 버려서는 안된다".

 때문에 남은 인생 여정을 살아갈 우리 노인들도,
국가나 사회가 주변에서 무엇을 해주기만을 바랄 것이 아니라,

스스로 무엇인가 할 일을 찾아서 하는 쪽으로, 삶의 방향을 바꿔야 한다.

 노인들에게 엄숙한 충고를 던진다면, 어떤 일을 해보기도 전에 포기부터 하지 말라는 것이다.

나는 안 돼, 나는 이제 쓸모없는 늙은이야 따위의 푸념은 자신을 스스로 매장하는 짓이다.

 우리 옛 조상들은 쓸모없다고 생각했던 노인들의 경륜을 지혜로 받아들였다.

 정약용의 <목민심서>를 보면 '걸언례'(乞言禮)라는 제도를 시행했던 내용이 나온다.

고을 안의 80세 이상 노인들을, 국가기관에 초대해 윗자리에 모시고 잔치를 베풀고,

노인들의 입을 통해 백성들이 당하는 괴로움, 고통에 대한 이야기를 하도록 해
 좋은 의견이나 지적이 나오면, 시정할 방법을 전해 들었다.

80넘은 노인들은 두려움이나 이해타산 없이 거침없이 말할 수 있기에, 활용됐던 제도였다.

현재는 노인들이 가정에서나 사회에서 부담만 주는 귀찮은 존재로 취급받는 것 같아 서글프다.

일본의 주부들은 직장에서 정년퇴직을 하고 집안에 죽치고 들어앉은 늙은 남편을,
‘오치누레바'(濡れた落ち葉)라고 부른다.

우리말로는 ‘젖은 낙엽’이라는 뜻이다.  

마른 낙엽은 산들 바람에도 잘 날아가지만, 젖은 낙엽은 한번 눌어붙으면
빗자루로 쓸어도 땅 바닥에서 떨어질 줄 모른다.

‘오치누레바’ 라는 뜻은 집안에서 정년 퇴직후의 늙은 남편을 부인이 밖으로 쓸어내고 싶어도
착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아 부담스런 존재라는 뜻으로 당사자인 우리 노인들에게는 심히 모욕적인 표현이다.

 노령 인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현실을 감안하면 ‘젖은 낙엽’ 신세의 노인들은 앞으로도 대폭 늘어나게 될 것이다.

그러기 때문에 노인들도 계속 존경을 받는 위치에 있어야 한다.

 독일이 낳은 위대한 문호 괴테는 74세 때 19세 소녀인 울리께와 뜨거운 사랑을 나눠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다.

일본의 100세 시인 할머니 ‘시바다 도요’ 는 92세 때 아들의 권유로 시(詩) 쓰기를 시작해서
 99세에 기념비적인 <약해지지 마>라는 시집을 발간해, 150만부의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살아 있어 좋았어, 살아 있기만 해도 좋은 것이니 약해지지 마’라는 내용의 시바다 도요의 詩는, 노인들의 삶에 큰 용기를 주고 있다.

노인들이여, 늙었다고 절대 기죽지말자.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용기를 갖자.

꿈까지 잃게 되면 '젖은 낙엽’ 신세로 전락해 외롭고 긴 인생 여정의 막다른 길로 내몰리게 된다.

인생의 빛은 아침보다 황혼이 더 찬란한 법이다.

우리는 '젖은 낙엽'은 되지 맙시다.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   new 그도세상김용.. 30 16:09:17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은   new 그도세상김용.. 37 16:07:05
사랑은 꽃같이   new 도토리 36 12:31:13
나무의 고백   new 도토리 40 12:29:32
꽃말   new 도토리 28 12:27:44
그 저녁은 두 번 오지 않는다   new 은꽃나무 75 10:28:06
사랑, 그 이유 없음   new 은꽃나무 53 10:28:04
내 여인이여, 좀 더 가까이 오렴   new 은꽃나무 50 10:28:02
깐부 할아버지의 '아름다운 삶'   new (2) 뚜르 156 09:36:09
모닝커피   new 뚜르 88 09:36:04
참 빨랐지 그 양반 / 이정록   new (1) 뚜르 69 09:36:00
♡ 아름다움은 스스로 가꾸는 것  file new 청암 95 09:06:47
겨울 사랑   new (1) 무심함 48 08:55:58
사랑해야 하는 이유   new 무심함 72 08:53:30
반달의 유혹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64 08:10:39
좋은것을 품고 살면   new (1) 네잎크로바 87 07:37:09
가을 나그네   new (1) 예향도지현 76 07:01:48
거울과 등대와 같은 스승   new (1) 무극도율 79 04:40:56
가을날의 묵상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54 03:55:29
지우개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2 02:08:4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