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황금대기(黃金臺記)
29 무극도율 2021.08.04 11:03:23
조회 143 댓글 0 신고
황금대기(黃金臺記) 


도둑놈 셋이 무덤을 도굴해 많은 황금을 훔쳤다.
축배를 들기로 해서, 한 놈이 술을 사러 갔다.
그는 오다가 술에 독을 탔다. 혼자 다 차지할 속셈이었다.
 
그가 도착하자 두 놈이 다짜고짜 벌떡 일어나 그를 죽였다.
그새 둘이 황금을 나눠 갖기로 합의를 보았던 것이다.
둘은 기뻐서 독이 든 술을 나눠 마시고 공평하게 죽었다. 
 
황금은 지나가던 사람의 차지가 되었다.
(연암 박지원의"황금대기 (黃金臺記)"에 나오는 얘기다.
  
 
애초부터 황금을 도굴한 자체가 잘못된 것이었고, 
황금을 본 뒤로는 세 명 다 눈이 뒤집혔음이리라.
"권세(權勢) 또한 마찬가지다." 
 
'권력(權力)'을 잡고 나면 '안하무인(眼下無人)'
보이는 것이 없게 마련이다.
내 것만이 옳고, 남이 한 것은 모두'적폐(積弊)'로 보일 뿐이다. 
 
또한 욕심의 탑을 쌓아가며, 마음 맞는 자들이 작당을 하여 더 많은 것을 차지하기 위함이라면 도둑이 술병에 독이 든 것을 모르고 마시듯...
자신이 죽는 줄도 모르면서 '패가망신(敗家亡身)'의 길을 자초하고 마는 것이 아니겠는가?
 
까닭 없이 갑작스레 큰돈이 생기면 의례히 경계를 해야 하고, 갑자기 권세의 자리가 주어지면 나에게 합당한 것인가 다시 한 번 자신을 뒤돌아 보아야 '망신(亡身)'은 물론이거니와 죽음도 면할 수 있을 것이다.
 
길을 가다가 뱀을 만나면 누구나 머리카락이 쭈뼛하여 멈추지 않을 사람이 있겠는가...? 
 
"황금과 권력은 귀신이요, 독사다."
보면 피해야 하고, 오직 땀 흘려 얻은 것만이 진정 내 것이 아닐까...?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장조의 친구   new 떠도는방랑자 11 18:32:37
봄과 가을에 대하여...   new 떠도는방랑자 18 18:30:08
서글픈 바람   new (1) 산과들에 19 18:07:00
외로워   new 산과들에 17 18:03:21
오래달리기   new 산과들에 11 18:01:10
추석   new 도토리 37 16:45:27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new (1) 솔새 64 11:54:24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41 10:29:18
♡ 각자의 짐  file new (6) 청암 92 09:15:10
흉내만 내도 좋은 것   new (1) 뚜르 70 09:14:24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new (3) 뚜르 90 09:14:20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new (1) 뚜르 58 09:14:15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new 네잎크로바 55 08:10:11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은꽃나무 101 05:35:36
늙는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new (1) 은꽃나무 67 05:35:33
인생의 바다   new (1) 은꽃나무 82 05:35:31
그대, 가을 들녘으로 오소서  file 모바일등록 new (5) 가을날의동화 146 02:40:15
추심(秋心)  file new 하양 102 01:27:46
마음 써야 할 곳  file new 하양 105 01:25:46
가을빛 그리움  file new (6) 하양 125 01:24: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