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모바일등록
11 하서량 2021.08.03 23:47:33
조회 260 댓글 0 신고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석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를 마신다

소주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를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 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

백석(본명 백기행) 1912~1996                   평북 정주 출생 

 

학력  아오야마가쿠인대학교                           영어사범과

 

데뷔  1930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그 모(母)와 아들’

 

경력  영생여자고등보통학교 교사                   조선일보사 출판부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랑하는 것이다   new 도토리 12 01:13:42
자기만큼   new 도토리 9 01:12:19
사람은 사람끼리   new 도토리 7 01:10:22
사랑의 여백  file new (1) 하양 26 00:40:05
언제나 편안한 사람  file new (1) 하양 34 00:39:57
변명 없이 아름다웠을 때만 기억하겠습니다  file new (1) 하양 25 00:39:53
가을의 초대장   new (1) 관심글쓰니 39 21.09.24
어머니   new (2) 관심글쓰니 34 21.09.24
초로(草露)의 [ 세상에 공짜는 없다 ]  file 모바일등록 new (4) k하서량 71 21.09.24
네가 내 곁을 떠났을 때   new 산과들에 36 21.09.24
진짠데   new (1) 산과들에 48 21.09.24
이유2   new 산과들에 28 21.09.24
책을 많이 읽는 사람과 글을 잘 쓰는 사람   new (4) 떠도는방랑자 87 21.09.24
현명한 사람   new (2) 떠도는방랑자 86 21.09.24
견고한 기반   new 떠도는방랑자 68 21.09.24
가을이 우리 곁에 옵니다!  file new 미림임영석 112 21.09.24
삶과 죽음   new (1) 대장장이 98 21.09.24
♡ 갈등은 차분하게  file new (5) 청암 125 21.09.24
희망을 이야기하면   new (1) 대장장이 118 21.09.24
얼룩진 손수건   new (1) 뚜르 142 21.09.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