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두운 터널
43 떠도는방랑자 2021.08.02 08:35:31
조회 259 댓글 4 신고

인생은 고해라고 부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과연 그렇기만 할까요?

그렇다면 태어남 자체가 불행이고 죽음 자체가 축복이 되는 것입니까?

 

인생은 살아 있음 그 자체로 축복이고 행복이 아닐까요?

살다보면 이런일 저런일 많고

때로는 어두운 터널에 갇힌 듯한 그런 시기도 맞이하게 되는 것은 분명합니다

누구도 순탄한 장밋빛 인생을 살지는 못할 테니까요.

하지만 반대로

누구도 가시밭 길만 걷는 것도 아닐 것입니다.

 

아임에 일어나 창문을 열면 맑은 공기가 들어오듯이

자연은 그렇게 늘 우리와 함게 호흡하고 있습니다.

그 자연을 느끼며 순리대로 사는 것이 좋은 인생이겠죠.

 

내 뜻대로 태어나고 내 뜻대로 죽는 것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살아 있으며 살고 경험하는 모든 것이 나의 인생이고 내 삶의 소중한 것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렇다면 왜 사느냐 보다는 어떻게 사느냐가 더 중요한 것이 될 것이고

생각하기 따라서 우리의 삶은 곧 축복이겠죠.

죽음 이후에는 곧 공이고 무가 아니겠습니까?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낭만에 계절 가을   new 네잎크로바 3 08:42:33
9월에 만나요  file new 관심글쓰니 29 07:20:05
당신은 늘 옳다   new 관심글쓰니 27 07:19:42
우아한 중년의 품격에 대하여   new 관심글쓰니 26 07:18:56
개울 길을 따라   new 대장장이 19 07:08:14
코로나 19 –상경上京길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4 06:50:13
기쁨,아름다움,베품의 정의  file new 은꽃나무 32 05:42:35
오래 가는 사랑  file new 은꽃나무 43 05:42:33
가을빛에 눕다   new 은꽃나무 23 05:42:29
죽을 힘을 다해 살라  file new (1) 하양 81 00:23:48
편지  file new (1) 하양 73 00:21:44
충만함과 불안함  file new 하양 63 00:10:50
미하엘 엔데의 [ 꿈의 넝마시장 ]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50 21.09.22
쪽빛 하늘  file new 솔새 128 21.09.22
후회   new 산과들에 95 21.09.22
우주 미아   new 산과들에 52 21.09.22
우리 일   new (1) 산과들에 73 21.09.22
감사   new 도토리 59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new 도토리 58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new 도토리 78 21.09.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