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리움
55 산과들에 2021.08.01 15:11:39
조회 157 댓글 1 신고

먼 곳을 채우는 바람처럼

그대 소리도 없이

내 마음 빈 곳에 들어앉아

나뭇잎 흔들리듯

나를 부들부들 떨게 하고 있나니

보이지 않는 바람처럼

아니 보이지만 만질 수 없는 어둠처럼

그대 소리도 없이

내 마음 빈 곳에 들어앉아

수많은 밤을 잠 못 이루게

나를 뒤척이고 있나니


-박건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9월에 만나요  file new 관심글쓰니 26 07:20:05
당신은 늘 옳다   new 관심글쓰니 27 07:19:42
우아한 중년의 품격에 대하여   new 관심글쓰니 24 07:18:56
개울 길을 따라   new 대장장이 19 07:08:14
코로나 19 –상경上京길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2 06:50:13
기쁨,아름다움,베품의 정의  file new 은꽃나무 31 05:42:35
오래 가는 사랑  file new 은꽃나무 42 05:42:33
가을빛에 눕다   new 은꽃나무 22 05:42:29
죽을 힘을 다해 살라  file new (1) 하양 80 00:23:48
편지  file new (1) 하양 71 00:21:44
충만함과 불안함  file new 하양 62 00:10:50
미하엘 엔데의 [ 꿈의 넝마시장 ]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50 21.09.22
쪽빛 하늘  file new 솔새 127 21.09.22
후회   new 산과들에 95 21.09.22
우주 미아   new 산과들에 52 21.09.22
우리 일   new (1) 산과들에 73 21.09.22
감사   new 도토리 57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new 도토리 58 21.09.22
한가위 보름달의 기도   new 도토리 78 21.09.22
부정적인 에너지의 힘   new (2) 뚜르 145 21.09.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