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이 왔으니 봄도 멀지 않으리!
100 뚜르 2021.08.01 10:54:01
조회 94 댓글 1 신고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라

슬픈 날을 참고 견디면

기쁜 날이 오고야 말리니

마음은 미래에 사는 것

현재는 우울한 것

모든 것은 순간에 지나가고

지나간 것은 다시 그리워지리니

-Aleksandr Sergeevich Pushkin-

 

 

러시아의 알렉산드르 푸슈킨 일화입니다.


그는 모스크바 광장에서 한 소경 걸인을 발견했습니다. 

한겨울인데도 걸인은 얇은 누더기를 걸치고 있었습니다.

그는 광장 구석에 웅크리고 앉아 벌벌 떨다가 사람들의 발소리가 나면

“한 푼 줍쇼, 얼어 죽게 생겼습니다!” 하면서 구걸을 했습니다. 
 

그의 모습은 가련했지만 모스크바에 그런 걸인은 셀 수 없이 많았습니다.

때문에 그에게 특별히 동정의 눈길을 보내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러나 푸슈킨만은 줄곧 그를 주의 깊게 지켜보다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 역시 가난한 형편이라 그대에게 줄 돈은 없소.

대신 글씨 몇 자를 써서 주겠소.

그걸 몸에 붙이고 있으면 좋은 일이 있을 거요.”


푸슈킨은 종이 한 장에 글씨를 서서 거지에게 주고 사라졌습니다.
며칠 후 푸슈킨은 친구와 함께 다시 모스크바 광장에 나갔는데

그 걸인이 어떻게 알았는지 불쑥 손을 내밀어 그의 다리를 붙잡았습니다.

 

“나리, 목소리를 들으니 며칠 전 제게 글씨를 써준 분이 맞군요.

하느님이 도와서 이렇게 좋은 분을 만나게 해주셨나 봅니다.

그 종이를 붙였더니 그날부터 깡통에 많은 돈이 쌓였답니다.”


푸슈킨은 조용히 미소를 지었습니다.

친구와 그 소경 걸인이 물었습니다.

“그날 써준 내용이 도대체 무엇인지요?”

 

“별거 아닙니다.

겨울이 왔으니 봄도 멀지 않으리!’라 썼습니다.”
 

사람들은 이 걸인을 보고 느꼈을 것입니다.

‘지금은 비록 처참한 날들을 보내고 있지만 희망을 잃지 않는 사람이다.

봄을 기다리는 이 사람은 도와줄 필요가 있다.’ 
 

-LeeGeuung Goo제공-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 각자의 짐  file new 청암 31 09:15:10
흉내만 내도 좋은 것   new 뚜르 14 09:14:24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new 뚜르 17 09:14:20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new 뚜르 22 09:14:15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new 네잎크로바 25 08:10:11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은꽃나무 67 05:35:36
늙는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new 은꽃나무 39 05:35:33
인생의 바다   new 은꽃나무 47 05:35:31
그대, 가을 들녘으로 오소서  file 모바일등록 new (5) 가을날의동화 106 02:40:15
추심(秋心)  file new 하양 80 01:27:46
마음 써야 할 곳  file new 하양 81 01:25:46
가을빛 그리움  file new (3) 하양 85 01:24:16
오늘 하루는 어땠어?  file new 관심글쓰니 82 21.09.17
탓 혹은 몫   모바일등록 new (5) 관심글쓰니 109 21.09.17
혜래아씨(阿氏)의 아~옛날이여! [ 감재밥이야기 ]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80 21.09.17
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   new 대장장이 58 21.09.17
얼마나 좋을까   new (3) 산과들에 115 21.09.17
기다림   new 산과들에 80 21.09.17
욕심2   new 산과들에 77 21.09.17
나눔의 기쁨을 함께 누려요   new 그도세상김용.. 64 21.09.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