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물끄러미 / 정호승
100 뚜르 2021.07.31 14:06:56
조회 215 댓글 1 신고



물끄러미 / 정호승

당신이 물끄러미 나를 바라볼 때가 좋다

차가운 겨울 밤하늘에 비껴 뜬 보름달이 나를 바라보듯

풀을 뜯던 들녘의 소가 갑자기 고개를 들고 나를 바라보듯

선암사 매화나무 가지에 앉은 새가

홍매화 꽃잎을 쪼다가 문득 나를 바라보듯

대문 앞에 세워둔 눈사람이 조금씩 녹으면서 나를 바라보듯

폭설이 내린 태백산 설해목 사이로 떠오른 낮달이 나를 바라보듯

아버지 영정 앞에 켜둔 촛불이 가물가물 밤새도록 나를 바라보듯

물끄러미 당신이 나를 바라볼 때가 좋다

눈길에 버려진 타다 만 연탄재처럼

태백선 추전역 앞마당에 쌓인 막장의 갱목처럼

추적추적 겨울비에 떨며 내가 버려져 있어도

물끄러미 나를 바라보는 당신의 눈빛 속에는

이제 미움도 증오도 없다

누가 누구를 물끄러미 바라보는 눈빛 속에는

사랑보다 연민이 있어서 좋다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을 산책  file new (1) 하양 14 00:22:13
당신을 잘 알지 못하지만  file new (1) 하양 10 00:21:12
농부의 마음  file new (1) 하양 6 00:20:05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34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new (1) 관심글쓰니 21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new 관심글쓰니 33 21.09.18
장조의 친구   new (2) 떠도는방랑자 52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new 떠도는방랑자 50 21.09.18
서글픈 바람   new (2) 산과들에 64 21.09.18
외로워   new 산과들에 43 21.09.18
오래달리기   new 산과들에 39 21.09.18
추석   new 도토리 71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new (1) 솔새 81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47 21.09.18
♡ 각자의 짐  file new (6) 청암 119 21.09.18
흉내만 내도 좋은 것   new (3) 뚜르 98 21.09.18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new (3) 뚜르 109 21.09.18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new (1) 뚜르 75 21.09.18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new 네잎크로바 69 21.09.18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은꽃나무 118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