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고운 망초 꽃 사랑/송미숙
12 그도세상김용호 2021.07.30 02:11:12
조회 96 댓글 0 신고
고운 망초 꽃 사랑

송미숙

농장 언덕 예쁜 작은 잔디 길
많은 꽃들 가운데
고운 당신과 우연히 눈이 마주쳤습니다

소리 없이 부는 잔잔한 아침 바람에
비록 세상 꽃처럼 고운 향기는 없지만
계란 속 노랗고 하얀 모습을 띤 당신...
아름다운 안개꽃과 어렴풋이 닮은 그대 망초꽃
미묘한 미소와 매력에 나는 한없이 취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다른 꽃들과 함께 서로 사랑하며
잘 어울릴 그대를 계속 볼 수 없는 내 욕심에
당신을 나의 양손에 잡고 집으로 함께 왔습니다

그대도 내가 싫지 않은 듯 살랑이며
바람 타고 순수히 잘 따라왔습니다
아~ 나의 지나친 욕심이었나
아니면 그대 향한 나의 뜨거운 사랑의 과한 욕심이었나 봅니다

집에 함께 있을 땐 서로 마주 보고 사랑을 나누었지만
내가 없을 땐 홀로 덩그러니 허공만 보고 있을
그대를 문득 생각해보면
외로운 당신이 불쌍하고 외로워 보입니다

농장 언덕 예쁜 작은 잔디 길
고운 바람에 흔들거리는 그대 망초 꽃을
보는 것으로 만족했어야 했나?
순간 미안함과 후회가 밀려옵니다

자연의 순리대로 들꽃들과 함께 웃고
아름답게 서로 사랑하며 살아가게 나둘 것을 생각하면서
나는 예쁜 망초 꽃을 바라보면서

나 자신의 인위적 행동에 스스로 반성하면서
우리 삶도 자연의 이치처럼
그들의 방식대로 공존하며 살아가는 망초 꽃처럼
다시 한번 교훈을 담고 오늘도 되새기며 살아갑니다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악기는 연주를 해야  file (4) 하양 249 21.09.21
어차피  file (2) 하양 257 21.09.21
조영문의 [ 닭 한 마리의 비약? ]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266 21.09.20
한가위 /주강식 시조시인  file 모바일등록 (8) 관심글쓰니 198 21.09.20
인생면허증   (1) 그도세상김용.. 169 21.09.20
수녀님의 카톡 글   그도세상김용.. 146 21.09.20
추석 인사말   (1) 그도세상김용.. 1,068 21.09.20
어머니, 다시 추석입니다   (6) 뚜르 345 21.09.20
추석달 /구재기   (4) 뚜르 237 21.09.20
낚시 바늘이 주는 이야기   (4) 뚜르 262 21.09.20
♡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file (10) 청암 395 21.09.20
절반만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하지 말라  file (8) 광솔 275 21.09.20
코로나 19 –고향故鄕 길 / 천숙녀  file (2) 독도시인 106 21.09.20
당신이 내 옆에 있다면  file (1) 은꽃나무 218 21.09.20
낙엽의 노래  file 은꽃나무 106 21.09.20
추석날 아침에   은꽃나무 194 21.09.20
숙성한 향기   네잎크로바 126 21.09.20
무지개는 뜬다  file (2) 하양 301 21.09.20
나를 찾아가는 여행  file (4) 하양 311 21.09.20
안아주세요  file (2) 하양 255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