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금붕어의 절규😱 모바일등록
11 하서량 2021.07.29 14:51:58
조회 323 댓글 0 신고

 


[ 금붕어의 절규(絶叫) 😱]

寒心者 박 규원



사발만한 어항 속

금붕어 한 마리

쉼 없이 돌아친다


보기 딱해 자주

놀아 주었는데

얼마 못 가 죽었다


외로움이 아니라

산소 부족으로

몸부림 친 것이다


너는 숨이 막혔었구나

나는 네가 심심한 줄 알았다


▓▓▓▓▓▓▓▓

'박규원 시인'의 시를 읽다보면
꼭 나를 지칭하는 것 같아
부끄러워진다 !

내가 
어항인지?
금붕어인지?
놀아주는 화자인지?

죽은 이유가
진정 산소 부족인지?
외로움인지?

우리네 삶이라는 것이
어항 속 붕어가 아닐는지?

자연엔
혹부리붕어, 돌붕어, 깨붕어,희나리붕어 
떡붕어,잉붕어, 향붕어,중국붕어
각시붕어 등등... 많은데 

金붕어라는 이름에 목매인
어항 속 붕어가 아닐는지...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코로나 19-맏형이 동생에게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2 07:05:23
부부란 또다른 삶을 사는것   new 네잎크로바 27 06:57:21
하루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8 05:20:35
품격있는 사람   new 은꽃나무 37 03:45:06
알밤을 주우며  file new 은꽃나무 38 03:45:04
네가 가던 그 날은   new 은꽃나무 37 03:45:03
가을 산책  file new (2) 하양 60 00:22:13
당신을 잘 알지 못하지만  file new (1) 하양 51 00:21:12
농부의 마음  file new (2) 하양 57 00:20:05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75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new (5) 관심글쓰니 59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new (2) 관심글쓰니 74 21.09.18
장조의 친구   new (4) 떠도는방랑자 82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new 떠도는방랑자 69 21.09.18
서글픈 바람   new (3) 산과들에 88 21.09.18
외로워   new 산과들에 65 21.09.18
오래달리기   new 산과들에 57 21.09.18
추석   new 도토리 92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new (2) 솔새 87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52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