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마음의 상처로 외로울 때 읽는 시
43 떠도는방랑자 2021.07.28 12:18:05
조회 206 댓글 4 신고

금간 꽃병 - 쉴리 프리돔

 

이 마편초 꽃이 시든 꽃병은

부채가 닿아 금이 간 것

간신히 스쳤을 뿐이겠지

아무 소리도 아니는 않았으니

 

그러가 가벼운 생채기는 

하루하루 수정을 좀 먹어들어

보이지는 않으나 어김없는 발걸음으로

차근차근 그 둘레를 돌아갔다.

 

맑은 물은 방울방울 새어나고

꽃들의 향기는 말라들었다

그럼에도 아무도 모르고 있다

손대지 말라 금이 갔으니

 

고임 받는 손도 때론 이런 것

남의 맘을 스쳐서 상처를 준다

그러면 마음은 절로 금이 가 

사랑의 꽃은 횡사한다.

 

사람들의 눈에는 여전히 온전하나

마음에는 작고도 깊은 상처가

자라고 흐르낌을 느끼나니

금이 갔으니 손대지 말라.

 

-----------

쉴리 프리돔은 1901년 제1회 노벨문학상을 받은 프랑스 시인이라고 하네요.

 

저는 이 시를 마음에 상처를 받았을 때, 고독하고 외로울 때 한번씩 읽습니다.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을 산책  file new (1) 하양 17 00:22:13
당신을 잘 알지 못하지만  file new (1) 하양 13 00:21:12
농부의 마음  file new (1) 하양 11 00:20:05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38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new (2) 관심글쓰니 23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new (1) 관심글쓰니 35 21.09.18
장조의 친구   new (2) 떠도는방랑자 59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new 떠도는방랑자 52 21.09.18
서글픈 바람   new (3) 산과들에 72 21.09.18
외로워   new 산과들에 51 21.09.18
오래달리기   new 산과들에 41 21.09.18
추석   new 도토리 75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new (1) 솔새 81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47 21.09.18
♡ 각자의 짐  file new (6) 청암 124 21.09.18
흉내만 내도 좋은 것   new (3) 뚜르 103 21.09.18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new (3) 뚜르 112 21.09.18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new (1) 뚜르 75 21.09.18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new (1) 네잎크로바 74 21.09.18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1) 은꽃나무 121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