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접시꽃 당신 모바일등록
11 하서량 2021.07.26 22:44:04
조회 230 댓글 0 신고

접시꽃 당신

도종환



옥수수잎에 빗방울이 나립니다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습니다

낙엽이 지고 찬바람이 부는 때까지

우리에게 남아 있는 날들은

참으로 짧습니다


아침이면 머리맡에 흔적없이 빠진 머리칼이 쌓이듯

생명은 당신의 몸을 우수수 빠져나갑니다

씨앗들도 열매로 크기엔

아직 많은 날을 기다려야 하고


당신과 내가 갈아엎어야 할

저 많은 묵정밭은 그대로 남았는데

논두렁을 덮는 망촛대와 잡풀가에

넋을 놓고 한참을 앉았다 일어섭니다


마음놓고 큰 약 한번 써보기를 주저하며

남루한 살림의 한구석을 같이 꾸려오는 동안

당신은 벌레 한 마리 함부로 죽일 줄 모르고

악한 얼굴 한번 짓지 않으며 살려 했습니다


그러나 당신과 내가 함께 받아들여야 할

남은 하루하루의 하늘은

끝없이 밀려오는 가득한 먹장구름입니다

처음엔 접시꽃 같은 당신을 생각하며

무너지는 담벼락을 껴안은 듯

주체할 수 없는 신열로 떨려왔습니다


그러나 이것이 우리에게 최선의 삶을

살아온 날처럼, 부끄럼없이 살아가야 한다는

마지막 말씀으로 받아들여야 함을 압니다


우리가 버리지 못했던

보잘것없는 눈높음과 영욕까지도

이제는 스스럼없이 버리고

내 마음의 모두를 더욱 아리고 슬픈 사람에게

줄 수 있는 날들이 짧아진 것을 아파해야 합니다


남은 날은 참으로 짧지만

남겨진 하루하루를 마지막 날인 듯 살 수 있는 길은

우리가 곪고 썩은 상처의 가운데에

있는 힘을 다해 맞서는 길입니다


보다 큰 아픔을 껴안고 죽어가는 사람들이

우리 주위엔 언제나 많은데

나 하나 육신의 절망과 질병으로 쓰러져야 하는 것이

가슴아픈 일임을 생각해야 합니다


콩댐한 장판같이 바래어가는 노랑꽃 핀 얼굴 보며

이것이 차마 입에 떠올릴 수 있는 말은 아니지만

마지막 성한 몸뚱어리 어느 곳 있다면

그것조차 끼워넣어야 살아갈 수 있는 사람에게

뿌듯이 주고 갑시다



기꺼이 살의 어느 부분도 떼어주고 가는 삶을

나도 살다가 가고 싶습니다

옥수수잎을 때리는 빗소리가 굵어집니다

이제 또 한번의 저무는 밤을 어둠 속에서 지우지만

이 어둠이 다하고 새로운 새벽이 오는 순간까지

나는 당신의 손을 잡고 당신 곁에 영원히 있습니다.

도종환 시인(1955. 9. 27.~)                      청주 출생


학력 원주고등학교 졸업
충북대학교 국어교육과 졸업
충남대학교 대학원 문학 박사

데뷔
1984년 동인지 분단시대 '고두미마을에서' 등단

경력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역임
현직  21대국회의원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억이란 사랑보다 - 이문세   (4) 뚜르 249 21.09.21
추석 둥근 달님께 빌어요!  file (1) 미림임영석 154 21.09.21
마음의 고향   (2) 네잎크로바 155 21.09.21
변덕스러운 가을   (1) 은꽃나무 150 21.09.21
내가 불입니다   (1) 은꽃나무 106 21.09.21
인생길의 간이역   은꽃나무 179 21.09.21
한가위 보름달의 말씀   (1) 도토리 241 21.09.21
한가위 보름달   도토리 249 21.09.21
오늘을 산다  file (2) 하양 376 21.09.21
악기는 연주를 해야  file (4) 하양 270 21.09.21
어차피  file (2) 하양 278 21.09.21
조영문의 [ 닭 한 마리의 비약? ]  file 모바일등록 (4) k하서량 286 21.09.20
한가위 /주강식 시조시인  file 모바일등록 (8) 관심글쓰니 200 21.09.20
인생면허증   (1) 그도세상김용.. 176 21.09.20
수녀님의 카톡 글   그도세상김용.. 158 21.09.20
추석 인사말   (1) 그도세상김용.. 1,071 21.09.20
어머니, 다시 추석입니다   (6) 뚜르 349 21.09.20
추석달 /구재기   (4) 뚜르 240 21.09.20
낚시 바늘이 주는 이야기   (4) 뚜르 273 21.09.20
♡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file (10) 청암 420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