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접시꽃 당신 모바일등록
11 하서량 2021.07.26 22:44:04
조회 228 댓글 0 신고

접시꽃 당신

도종환



옥수수잎에 빗방울이 나립니다

오늘도 또 하루를 살았습니다

낙엽이 지고 찬바람이 부는 때까지

우리에게 남아 있는 날들은

참으로 짧습니다


아침이면 머리맡에 흔적없이 빠진 머리칼이 쌓이듯

생명은 당신의 몸을 우수수 빠져나갑니다

씨앗들도 열매로 크기엔

아직 많은 날을 기다려야 하고


당신과 내가 갈아엎어야 할

저 많은 묵정밭은 그대로 남았는데

논두렁을 덮는 망촛대와 잡풀가에

넋을 놓고 한참을 앉았다 일어섭니다


마음놓고 큰 약 한번 써보기를 주저하며

남루한 살림의 한구석을 같이 꾸려오는 동안

당신은 벌레 한 마리 함부로 죽일 줄 모르고

악한 얼굴 한번 짓지 않으며 살려 했습니다


그러나 당신과 내가 함께 받아들여야 할

남은 하루하루의 하늘은

끝없이 밀려오는 가득한 먹장구름입니다

처음엔 접시꽃 같은 당신을 생각하며

무너지는 담벼락을 껴안은 듯

주체할 수 없는 신열로 떨려왔습니다


그러나 이것이 우리에게 최선의 삶을

살아온 날처럼, 부끄럼없이 살아가야 한다는

마지막 말씀으로 받아들여야 함을 압니다


우리가 버리지 못했던

보잘것없는 눈높음과 영욕까지도

이제는 스스럼없이 버리고

내 마음의 모두를 더욱 아리고 슬픈 사람에게

줄 수 있는 날들이 짧아진 것을 아파해야 합니다


남은 날은 참으로 짧지만

남겨진 하루하루를 마지막 날인 듯 살 수 있는 길은

우리가 곪고 썩은 상처의 가운데에

있는 힘을 다해 맞서는 길입니다


보다 큰 아픔을 껴안고 죽어가는 사람들이

우리 주위엔 언제나 많은데

나 하나 육신의 절망과 질병으로 쓰러져야 하는 것이

가슴아픈 일임을 생각해야 합니다


콩댐한 장판같이 바래어가는 노랑꽃 핀 얼굴 보며

이것이 차마 입에 떠올릴 수 있는 말은 아니지만

마지막 성한 몸뚱어리 어느 곳 있다면

그것조차 끼워넣어야 살아갈 수 있는 사람에게

뿌듯이 주고 갑시다



기꺼이 살의 어느 부분도 떼어주고 가는 삶을

나도 살다가 가고 싶습니다

옥수수잎을 때리는 빗소리가 굵어집니다

이제 또 한번의 저무는 밤을 어둠 속에서 지우지만

이 어둠이 다하고 새로운 새벽이 오는 순간까지

나는 당신의 손을 잡고 당신 곁에 영원히 있습니다.

도종환 시인(1955. 9. 27.~)                      청주 출생


학력 원주고등학교 졸업
충북대학교 국어교육과 졸업
충남대학교 대학원 문학 박사

데뷔
1984년 동인지 분단시대 '고두미마을에서' 등단

경력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역임
현직  21대국회의원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추석   new 도토리 17 16:45:27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new (1) 솔새 56 11:54:24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37 10:29:18
♡ 각자의 짐  file new (1) 청암 78 09:15:10
흉내만 내도 좋은 것   new 뚜르 60 09:14:24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new (2) 뚜르 76 09:14:20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new (1) 뚜르 51 09:14:15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new 네잎크로바 52 08:10:11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은꽃나무 97 05:35:36
늙는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new 은꽃나무 61 05:35:33
인생의 바다   new (1) 은꽃나무 77 05:35:31
그대, 가을 들녘으로 오소서  file 모바일등록 new (5) 가을날의동화 140 02:40:15
추심(秋心)  file new 하양 95 01:27:46
마음 써야 할 곳  file new 하양 99 01:25:46
가을빛 그리움  file new (3) 하양 116 01:24:16
오늘 하루는 어땠어?  file new 관심글쓰니 109 21.09.17
탓 혹은 몫   모바일등록 new (5) 관심글쓰니 133 21.09.17
혜래아씨(阿氏)의 아~옛날이여! [ 감재밥이야기 ]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212 21.09.17
내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   new 대장장이 83 21.09.17
얼마나 좋을까   (3) 산과들에 164 21.09.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