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봄바람이 달려와 내 눈물을 말려주니 - 신현수
100 뚜르 2021.07.24 06:39:01
조회 163 댓글 0 신고

봄바람이 달려와 내 눈물을 말려주니 - 신현수

점심시간에

밥 빨리 먹으라고 성화를 부린 후

아이들 몇 명을 데리고 학교 앞 야산에 오른다.

핑계는 등산하면서 상담하기지만

실은 내가 더 가고 싶었다.

아이들은 계단 몇 개밖에 안 올랐으면서

힘들다고, 너무 가파르다고, 목마르다고

지랄발광을 하지만

말만 그렇게 하고는

나를 떼어놓고

지들끼리만

저만치 앞서서 뛰어 올라간다.

등산로 옆 개나리는 아이들과 함께 떠들고

솔숲 사이 진달래는

뭐가 부끄러운지

몰래 숨어 있다.

산꼭대기 전봇대 밑에서 잠시 숨을 고른 후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진 사람이 노래를 하기로 했다.

가위 바위 보에서 진 놈이 뜬금없이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멋지게 부른다, 4월인데.

뜬금없이 눈물이 찔끔 흐른다.

아이들에게 그런 노래를 가르쳐 준 중학교 음악선생이 고맙다.

봄바람이 달려와 내 눈물을 말려 주니

조금, 행복하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을 산책  file new (1) 하양 26 00:22:13
당신을 잘 알지 못하지만  file new (1) 하양 21 00:21:12
농부의 마음  file new (1) 하양 18 00:20:05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39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new (2) 관심글쓰니 29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new (1) 관심글쓰니 42 21.09.18
장조의 친구   new (2) 떠도는방랑자 62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new 떠도는방랑자 57 21.09.18
서글픈 바람   new (3) 산과들에 75 21.09.18
외로워   new 산과들에 53 21.09.18
오래달리기   new 산과들에 47 21.09.18
추석   new 도토리 79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new (1) 솔새 81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49 21.09.18
♡ 각자의 짐  file new (6) 청암 129 21.09.18
흉내만 내도 좋은 것   new (3) 뚜르 105 21.09.18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new (3) 뚜르 113 21.09.18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new (1) 뚜르 77 21.09.18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new (1) 네잎크로바 76 21.09.18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1) 은꽃나무 125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