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를 돌보는 일
100 하양 2021.07.24 00:16:11
조회 550 댓글 4 신고

 

 

나를 돌보는 일

 

아파서, 너무 아파서

이곳을 떠났었다.

그렇게 낯선 곳에서

낯선 나와 마주하며 시간을 보냈다.

 

나를 미워하지는 않았지만

한 번도 얘기를 들어준 적 없는

나를 달래며 위로했다.

그동안 무심했던 나에게

지금까지 돌보지 못하고 살아서

미안하다고 말이다.

 

그러자 아무 말 없던 내가 말했다.

 

괜찮아.

이제는 충분히 나와 시간을 보냈으니

그것으로 되었어.

이제는 돌아가도 괜찮아.

 

그렇게 나는 나를 용서하고

삶에서 가장 소중한 게 무엇인지를 알게 되었다.

 

관심이 없다는 건

애정이 없다는 말과 같다.

누군가를 좋아하면서

관심이 없을 수는 없다.

 

살아가기 위해

나를 돌볼 시간이 없었다고 변명하지만

내가 아닌 다른 것들에 신경 쓰기 바빴다.

 

나는 내가 잘 아니까

나는 나니까 괜찮다며 말이다.

 

내가 나와 오롯이 시간을 보내지 않으면

다른 그 누구와도 더불어 살아갈 수 없다.

그러니 언제든 가든 길을 멈춰 서서

나를 살피는 일에 인색해지지 말자.

 

나를 돌보는 일은

나와 관계된 모든 것들을 지키는 것과 같다.

 

- 김재식, ‘좋은 사람에게만 좋은 사람이면 돼-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섣불리 누군가를 만나 외로움을 달래지 말자   new 뚜르 71 12:11:43
봉덕이 할머니의 추석 /윤장규   new 뚜르 68 12:11:40
기억이란 사랑보다 - 이문세   new 뚜르 68 12:11:36
추석 둥근 달님께 빌어요!  file new 미림임영석 36 10:29:12
마음의 고향   new 네잎크로바 47 07:35:10
변덕스러운 가을   new 은꽃나무 46 04:23:07
내가 불입니다   new 은꽃나무 40 04:23:04
인생길의 간이역   new 은꽃나무 40 04:23:02
한가위 보름달의 말씀   new 도토리 98 03:13:13
한가위 보름달   new 도토리 39 03:01:50
오늘을 산다  file new (1) 하양 99 00:22:12
악기는 연주를 해야  file new (2) 하양 67 00:20:54
어차피  file new (1) 하양 74 00:19:38
조영문의 [ 닭 한 마리의 비약? ]  file 모바일등록 new (3) k하서량 77 21.09.20
한가위 /주강식 시조시인  file 모바일등록 new (4) 관심글쓰니 100 21.09.20
인생면허증   new (1) 그도세상김용.. 65 21.09.20
수녀님의 카톡 글   new 그도세상김용.. 82 21.09.20
추석 인사말   new (1) 그도세상김용.. 648 21.09.20
어머니, 다시 추석입니다   (3) 뚜르 255 21.09.20
추석달 /구재기   (2) 뚜르 180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