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를 돌보는 일
100 하양 2021.07.24 00:16:11
조회 548 댓글 4 신고

 

 

나를 돌보는 일

 

아파서, 너무 아파서

이곳을 떠났었다.

그렇게 낯선 곳에서

낯선 나와 마주하며 시간을 보냈다.

 

나를 미워하지는 않았지만

한 번도 얘기를 들어준 적 없는

나를 달래며 위로했다.

그동안 무심했던 나에게

지금까지 돌보지 못하고 살아서

미안하다고 말이다.

 

그러자 아무 말 없던 내가 말했다.

 

괜찮아.

이제는 충분히 나와 시간을 보냈으니

그것으로 되었어.

이제는 돌아가도 괜찮아.

 

그렇게 나는 나를 용서하고

삶에서 가장 소중한 게 무엇인지를 알게 되었다.

 

관심이 없다는 건

애정이 없다는 말과 같다.

누군가를 좋아하면서

관심이 없을 수는 없다.

 

살아가기 위해

나를 돌볼 시간이 없었다고 변명하지만

내가 아닌 다른 것들에 신경 쓰기 바빴다.

 

나는 내가 잘 아니까

나는 나니까 괜찮다며 말이다.

 

내가 나와 오롯이 시간을 보내지 않으면

다른 그 누구와도 더불어 살아갈 수 없다.

그러니 언제든 가든 길을 멈춰 서서

나를 살피는 일에 인색해지지 말자.

 

나를 돌보는 일은

나와 관계된 모든 것들을 지키는 것과 같다.

 

- 김재식, ‘좋은 사람에게만 좋은 사람이면 돼-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을 산책  file new (1) 하양 26 00:22:13
당신을 잘 알지 못하지만  file new (1) 하양 21 00:21:12
농부의 마음  file new (1) 하양 20 00:20:05
조영문의 [ 닭 잡아 먹고 오리발! ]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41 21.09.18
지금은 혼자 설 타이밍   new (2) 관심글쓰니 29 21.09.18
꽃잎이 피고 질때  file new (1) 관심글쓰니 44 21.09.18
장조의 친구   new (2) 떠도는방랑자 62 21.09.18
봄과 가을에 대하여...   new 떠도는방랑자 57 21.09.18
서글픈 바람   new (3) 산과들에 75 21.09.18
외로워   new 산과들에 53 21.09.18
오래달리기   new 산과들에 47 21.09.18
추석   new 도토리 79 21.09.18
대한민국의 경쟁력  file new (1) 솔새 81 21.09.18
코로나 19 - 천만리 할아버지 손녀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49 21.09.18
♡ 각자의 짐  file new (6) 청암 129 21.09.18
흉내만 내도 좋은 것   new (3) 뚜르 107 21.09.18
말 실수 줄이는 방법 10가지   new (3) 뚜르 114 21.09.18
안테나 위로 올라간 부처님 - 강준철   new (1) 뚜르 78 21.09.18
영혼을 일깨우는 벗을 찾아라   new (1) 네잎크로바 78 21.09.18
人生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1) 은꽃나무 126 21.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