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연필의 밤 /유미애
100 뚜르 2021.07.20 08:38:12
조회 154 댓글 0 신고

 

 

연필의 밤 /유미애

 

그 손에 잡히기 전까지 바다는 내게 없던 말이다

 

나를 깨운 그는 또 다른 상자 속의 사람

아침이면 우리는 연둣빛이 다녀간 종아리를 긁었다

밤새 모서리가 쏟아놓은 얼룩덜룩한 비명들

나는 한 번도 바다를 본 적 없지만

출렁이는 무늬를 감춘 그의 등이 바다의 색일 거라 믿었다

 

나지막해지는 자신이 그는 좋다고 했다

깎이고 부러지는 데는 이력이 났다 했다

나는 매일, 화석이 된 그의 눈물을 캐내어

싱싱한 이파리들을 베꼈다

돛배와 등대를 그리고, 그가 놓친 여우를 기다렸다

 

그림자를 한껏 젖힌 나팔수 뒤로

복사꽃 그늘을 풀어헤치듯 앳된 여자가 웃었다

 

그림이 완성될 때마다 내 시간도 한 겹씩 벗겨졌지만

핏자국 선명해지도록 나를 벗겨냈다

 

마침내, 숲 한 채가 송두리째 뽑혀왔을 때

그믐달처럼 휘어진 그를 배에 실어 보냈다

 

바다의 램프를 끄고 그의 상자에 못질을 했다

들키고 싶지 않았다

그가 바로 나였다는 걸

일생동안, 발가벗겨진 채로 울고 있었다는 것을

 

   

ㅡ 『애지』(2021, 여름호)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을사랑   대장장이 163 21.09.10
초가을 햇빛   도토리 185 21.09.10
♡ 일이 주는 기쁨  file (6) 청암 230 21.09.10
늑대의 오명   (6) 뚜르 267 21.09.10
브뤼셀 카드   뚜르 162 21.09.10
가족 사진 - 이연주   뚜르 154 21.09.10
가을 에피소드 1  file (1) 예향도지현 126 21.09.10
코로나 19- 가을 오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9 21.09.10
비가 새는 초라한 집에서   네잎크로바 108 21.09.10
생각과 감정 다루기   해맑음3 105 21.09.10
행복의 한 방울   (1) 은꽃나무 150 21.09.10
내 탓이네   (1) 은꽃나무 140 21.09.10
자전거 타고 가는 길   은꽃나무 91 21.09.10
사노라면 언젠가는  file 모바일등록 (6) 가을날의동화 396 21.09.10
더 깊은 슬픔 속으로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87 21.09.10
부모님 전 상서   모바일등록 곽춘진 152 21.09.10
꽃 중의 꽃   도토리 193 21.09.10
토닥토닥  file (6) 하양 375 21.09.10
가을 바람  file 하양 273 21.09.10
인생이란  file (4) 하양 367 21.09.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