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연필의 밤 /유미애
100 뚜르 2021.07.20 08:38:12
조회 154 댓글 0 신고

 

 

연필의 밤 /유미애

 

그 손에 잡히기 전까지 바다는 내게 없던 말이다

 

나를 깨운 그는 또 다른 상자 속의 사람

아침이면 우리는 연둣빛이 다녀간 종아리를 긁었다

밤새 모서리가 쏟아놓은 얼룩덜룩한 비명들

나는 한 번도 바다를 본 적 없지만

출렁이는 무늬를 감춘 그의 등이 바다의 색일 거라 믿었다

 

나지막해지는 자신이 그는 좋다고 했다

깎이고 부러지는 데는 이력이 났다 했다

나는 매일, 화석이 된 그의 눈물을 캐내어

싱싱한 이파리들을 베꼈다

돛배와 등대를 그리고, 그가 놓친 여우를 기다렸다

 

그림자를 한껏 젖힌 나팔수 뒤로

복사꽃 그늘을 풀어헤치듯 앳된 여자가 웃었다

 

그림이 완성될 때마다 내 시간도 한 겹씩 벗겨졌지만

핏자국 선명해지도록 나를 벗겨냈다

 

마침내, 숲 한 채가 송두리째 뽑혀왔을 때

그믐달처럼 휘어진 그를 배에 실어 보냈다

 

바다의 램프를 끄고 그의 상자에 못질을 했다

들키고 싶지 않았다

그가 바로 나였다는 걸

일생동안, 발가벗겨진 채로 울고 있었다는 것을

 

   

ㅡ 『애지』(2021, 여름호)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냥 살아야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15 21.09.14
나무   도토리 109 21.09.14
'그' 꽃   도토리 138 21.09.14
인생에 대한 낙관적인 생각   (2) 도토리 202 21.09.14
늘 희망은 품어야 한다!  file 하양 303 21.09.14
강아지풀  file (4) 하양 341 21.09.14
행복은 순간에 있습니다  file (4) 하양 498 21.09.14
이기철의 [작은 것을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181 21.09.13
가을 사랑  file (1) 관심글쓰니 165 21.09.13
일기   산과들에 106 21.09.13
사랑해요   산과들에 130 21.09.13
하나만 넘치도록   (3) 산과들에 203 21.09.13
가을 연가/김용호   그도세상김용.. 111 21.09.13
당신에게 오늘 기쁜 일이   그도세상김용.. 150 21.09.13
히메네스의 [ 플라테로와 나 ]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169 21.09.13
차칸남자 김동기의 [ 그땐 그랬지! ]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204 21.09.13
인생은 되 돌아 오는길은 없다   (2) 네잎크로바 198 21.09.13
개(犬)같이   도토리 102 21.09.13
내가 다정히   도토리 111 21.09.13
거울(鏡)   (4) 관심글쓰니 211 21.09.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