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루미의 '여인숙' 모바일등록
9 하서량 2021.06.21 22:05:56
조회 262 댓글 0 신고

 

   

여인숙

 

잘랄루딘 루미

Jalāl ud-dīn Muhammad Rūmī

 

 

인간이란 존재는 여인숙과 같다. 

매일 아침 새로운 손님이 도착한다. 

 

 기쁨, 절망, 슬픔

그리고 약간의 순간적인 깨달음 등이 

예기치 않은 방문객처럼 찾아온다. 

 

 그 모두를 환영하고 맞아들이라

설령 그들이 슬픔의 군중이거나 

그대의 집을 난폭하게 쓸어가 버리고 

가구들을 몽땅 내가더라도. 

 

 그렇다 해도 각각의 손님들을 존중하라.

그들은 어떤 새로운 기쁨을 주기위해 

그대를 청소하는 것인지도 모르니까. 

 

어두운 생각, 부끄러움, 후회

그들을 문에서 웃으며 맞으라. 

그리고 그들을 집안으로 초대하라. 

누가 들어오든 감사하게 여기라. 

 

모든 손님은 저 멀리에서 보낸

안내자들이니까. 

 

ㅡㅡㅡ 

잘랄루딘 루미(1207~1273)  

페르시아 문학의 신비파를 대표한다. 대서사시인 《정신적인 마트나비》는 수피즘의 교의 ·역사 ·전통을 노래한 것으로 ‘신비주의의 바이블’로 불린다.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난한 벗에게   new 은꽃나무 1 00:00:47
마음의 냄새를 아십니까?   new 은꽃나무 1 00:00:44
슬픔을 치렁치렁 달고   new 은꽃나무 2 00:00:40
푸르른 날   new 산과들에 25 21.07.31
갈대꽃   new 산과들에 29 21.07.31
그리움이란   new (2) 산과들에 33 21.07.31
아내가 남긴 쪽지   new (2) 뚜르 196 21.07.31
감동은 뇌의 주요 활성 요인이다   new (1) 뚜르 146 21.07.31
물끄러미 / 정호승   new (1) 뚜르 140 21.07.31
새들은 지붕을 짓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하서량 82 21.07.31
칵테일 효과   new (26) 떠도는방랑자 154 21.07.31
지루함을 자초하지 말라  file new (12) 광솔 128 21.07.31
익숙함   new (4) 떠도는방랑자 84 21.07.31
벗에게   new 도토리 59 21.07.31
아내의 발   new 도토리 26 21.07.31
새와 꽃과 나   new 도토리 30 21.07.31
인생이라는 긴 여행   new (1) 네잎크로바 72 21.07.31
♡ 꼭 필요한 말만 하자   new (7) 청암 103 21.07.31
아줌마라고 부르지 마라.  file 모바일등록 new (7) 관심글쓰니 126 21.07.31
여보게,그렇게 말하지 말게  file 모바일등록 new (3) 관심글쓰니 107 21.07.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