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장애와 편견
100 뚜르 2021.06.21 15:35:20
조회 213 댓글 0 신고




우리나라 선조들은 장애를 질병 중의
하나로 여겨 단지 불편한 병이 있는 사람이라
여겨졌다고 합니다.

그 때문에 조선 시대만 해도 장애에 대한
편견과 차별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도
훨씬 덜 했다고 합니다.

장애인과 그 부양자에게는
각종 부역과 잡역을 면제했고
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가중 처벌되었습니다.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점복사,
불경을 외워 읽어주는 독경사,
물건을 만드는 공방의 공인,
악기를 다루는 악공 등으로
장애를 가진 그들이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도 진행했습니다.

그래서 비록 장애를 갖고 있지만
자신의 능력을 발휘해서 뛰어난 공적을 이룬
사람들이 많습니다.

실제로 오늘날의 장관이나 국무총리에 해당하는
높은 벼슬까지 오르기도 했습니다.

대표적으로 세종대왕의 정치사에서
황희와 더불어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인 허조는
조선 건국 후 국가의 기틀을 마련하는 큰 공을 세우며
세종의 큰 신임을 받았는데 그는 어려서부터
체격이 왜소하고 어깨와 등이 구부러진
척추 장애인이었습니다.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권균은 간질 장애를,
광해군 때 좌의정을 지낸 심희수는 지체 장애를,
그리고 영조 때 대제학, 형조판서에 오른 이덕수는
청각장애를 앓고 그들의 능력을 발휘하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았습니다.





조선 시대 장애인에 관한 법령과 모습을 보면
지금 보다 더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편견이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세종실록』에 전하는 박연의 상소에는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시각장애인 악사는 앞을 볼 수 없어도
소리를 살필 수 있기 때문에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장애는 불편하다. 하지만 불행한 것은 아니다.
- 헬렌 켈러 -

 

<따뜻한 하루>

7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난한 벗에게   new 은꽃나무 1 00:00:47
마음의 냄새를 아십니까?   new 은꽃나무 1 00:00:44
슬픔을 치렁치렁 달고   new 은꽃나무 2 00:00:40
푸르른 날   new 산과들에 25 21.07.31
갈대꽃   new 산과들에 29 21.07.31
그리움이란   new (2) 산과들에 33 21.07.31
아내가 남긴 쪽지   new (2) 뚜르 196 21.07.31
감동은 뇌의 주요 활성 요인이다   new (1) 뚜르 146 21.07.31
물끄러미 / 정호승   new (1) 뚜르 140 21.07.31
새들은 지붕을 짓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하서량 82 21.07.31
칵테일 효과   new (26) 떠도는방랑자 154 21.07.31
지루함을 자초하지 말라  file new (12) 광솔 128 21.07.31
익숙함   new (4) 떠도는방랑자 84 21.07.31
벗에게   new 도토리 59 21.07.31
아내의 발   new 도토리 26 21.07.31
새와 꽃과 나   new 도토리 30 21.07.31
인생이라는 긴 여행   new (1) 네잎크로바 72 21.07.31
♡ 꼭 필요한 말만 하자   new (7) 청암 103 21.07.31
아줌마라고 부르지 마라.  file 모바일등록 new (7) 관심글쓰니 126 21.07.31
여보게,그렇게 말하지 말게  file 모바일등록 new (3) 관심글쓰니 107 21.07.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