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100 뚜르 2021.06.19 07:53:03
조회 219 댓글 2 신고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따뜻한 하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의 길목에서   예향도지현 125 21.08.02
정화와 소통은 모든 법칙의 기본   해맑음3 54 21.08.02
미움과 다툼은 하루 해를 넘기지 말라  file 은꽃나무 155 21.08.02
사랑의 지옥   은꽃나무 90 21.08.02
무더위   은꽃나무 102 21.08.02
더운 날의 시   도토리 88 21.08.02
아침 노래   도토리 70 21.08.02
설거지와 인생   (1) 도토리 115 21.08.02
당신을 만나서 참 행복합니다  file (2) 하양 239 21.08.02
여유를 몸에 익히자  file (6) 하양 311 21.08.02
누군가의 안부를 묻는 일  file (4) 하양 293 21.08.02
오늘 기분 어떠세요?  file 모바일등록 (3) 관심글쓰니 172 21.08.01
마음으로 볼 수 있다면  file 모바일등록 (3) 관심글쓰니 159 21.08.01
박완서의 겨울바다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59 21.08.01
할 수 있거든이   (2) 떠도는방랑자 127 21.08.01
택배가 온 순간 맞추는 게임  file (19) 관심글쓰니 254 21.08.01
그리움   (1) 산과들에 119 21.08.01
바람꽃   산과들에 76 21.08.01
가을앞에서   산과들에 86 21.08.01
누군가의 웃음   무극도율 118 21.08.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