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100 뚜르 2021.06.19 07:53:03
조회 219 댓글 2 신고




장편소설 '대지'로 1933년 노벨 문학상을 받은
'펄 벅' 여사가 1960년에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일입니다.

그녀는 일행과 함께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경주 시골길을 지나고 있었습니다.
한 농부가 소달구지를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달구지에는 가벼운 짚단이 조금 실려 있었고,
농부는 자기 지게에 따로 짚단을
지고 있었습니다.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이상하게 볼 광경이었습니다.
힘들게 지게에 짐을 따로 지고 갈 게 아니라
달구지에 짐을 싣고 농부도 타고 가면
아주 편할 텐데...

통역을 통해 그녀는 농부에게 물었습니다.
"왜 소달구지에 짐을 싣지 않고
힘들게 갑니까?"

그러자 농부가 대답했습니다.
"에이, 어떻게 그럴 수 있습니까?
저도 일을 했지만, 소도 하루 힘들게 일했으니
짐도 나누어서 지고 가야지요."

그녀는 농부의 말에 감탄하며 말했습니다.
"저 장면 하나로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걸 다 보았습니다.
농부가 소의 짐을 거들어주는 모습만으로도
한국의 위대함을 충분히 느꼈습니다."

당시 우리나라 농촌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풍경이었지만 그녀는 고국으로 돌아간 뒤
이 모습을 세상에서 본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비록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지극히 사랑하는 마음으로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처럼
우리는 본디 작은 배려를 잘하는
민족이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어떤가요?
'나만 아니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사고로
꽉 차 있지는 않은가요?

내가 좀 손해 보더라도
서로의 짐을 나누어지고 함께 걷는 것.
말 못 하는 짐승이라도 존귀하게 여겼던
농부의 배려심을 닮아가는 것.

배려심이 부족한 지금 우리에게
강한 울림을 줍니다.


# 오늘의 명언
마음을 자극하는 단 하나의 사랑의 명약,
그것은 진심에서 나오는 배려이다.
- 메난드로스 -

 

<따뜻한 하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new 산과들에 15 21:16:28
소라   new 산과들에 16 21:14:30
서정   new 산과들에 15 21:12:15
매력적으로 칭찬하는 올바른 방법  file new (2) 광솔 68 16:35:57
검은 여인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91 15:32:06
밤하늘 별을 해이는 추억!  file new 미림임영석 61 13:34:29
성장통   new 떠도는방랑자 52 12:57:53
멈춘 발걸음 그리운 님이여~   new 미림임영석 66 10:39:10
♡ 나는 이렇게 살겠다   new (2) 청암 110 08:53:52
고구마로 전하는 마음   new (1) 뚜르 139 08:46:49
사랑의 향기를 품고 사세요   new (1) 뚜르 155 08:46:45
아직 - 유자효   new 뚜르 122 08:46:41
유태희 시인의 여정   new 김하운 86 08:29:54
독도獨島 수호의 길 (2)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8 07:54:32
나는 누구일까?   new 예향도지현 99 07:27:14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new 네잎크로바 104 06:28:00
사주팔자와 정화   new 해맑음3 55 03:51:45
행복을 찾는 비밀 열쇠   new (4) 태극 153 03:21:43
고운 망초 꽃 사랑/송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61 02:11:12
별꽃/이점순   new 그도세상김용.. 36 02:09:5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