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울부짖는 서정 - 송찬호
100 뚜르 2021.06.19 07:52:55
조회 80 댓글 0 신고

울부짖는 서정 - 송찬호

한밤중 그들이 들이닥쳐

울부짖는 서정을 끌고

밤안개 술렁이는

벌판으로 갔다

그들은 다짜고짜 그에게

시의 구덩이를 파라고 했다

멀리서 사나운 개들이

퉁구스어로 짖어대는 국경의 밤이었다

전에도 그는 국경을 넘다

밀입국자로 잡힌 적 있었다

처형을 기다리며

흰 바람벽에 세워져 있는 걸 보고

이게 서정의 끝이라 생각했는데

용케도 그는 아직 살아 있었다

이번에는 아예 파묻어버리려는 것 같았다

나무 속에서도

벽 너머에서도

감자자루 속에서도 죽지 않고

이곳으로 넘어와

끊임없이 초록으로 중얼거리니까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영혼으로 쓰는 반성문   new 산과들에 20 18:46:41
영원역까지   new 산과들에 25 18:44:37
  new 산과들에 13 18:42:43
사랑은 처음처럼,삶은 마지막처럼   new 대장장이 54 15:47:53
내 마음이 향하는 곳에   new (1) 네잎크로바 104 13:24:02
가을, 그 누군가의 슬픈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96 13:20:27
눈물   new 도토리 40 13:09:05
쉬었다 가자   new (1) 도토리 62 13:07:13
여행   new 도토리 37 13:05:45
상사화   new (1) 대장장이 44 12:49:36
사계절 나를 부르면 갑니다!  file new 미림임영석 55 12:24:58
지선생의 일생   new (1) 솔새 52 11:30:50
그대 마음을 투명하게 볼 수 있다면   new (1) 대장장이 64 11:17:24
땅을 파보면 압니다   new (3) 관심글쓰니 93 10:55:45
언어의 무덤   new (2) 관심글쓰니 99 10:47:41
우리는 모두 다른 개념을 가지고 산다   new (2) 관심글쓰니 84 10:46:55
휴식 없는 38년의 사랑   new (2) 뚜르 166 08:56:47
삼인성호(三人成虎)   new (1) 뚜르 154 08:56:43
우리는 죽기 직전에야 함께 있음을 알았다 /박은정   new (1) 뚜르 122 08:56:39
♡ 무관심 버리기  file new (8) 청암 131 08:53: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